눈길을 함부로 걸어선 안되는 까닭?

눈 내려 하얀 주말 잘 보내셨는지요? 토요일 밤에 일을 마치고 집에 가는데, 자정이 넘은 시간에 힘들게 눈을 치우는 아주머니와 초등학생 아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 눈이 어지러운 세상을 정화할 서설(瑞雪)이라고 믿고 싶었던 순간이었습니다.

1604년 오늘(1월 23일)은 눈과 관련한 명시를 남긴 서산대사가 입적한 날입니다. 서산(西山)은 스님이 오래 기거한 평안도의 명산 묘향산을 가리키는 말이지요?
예로부터 동금강(東金剛), 남지리(南智異), 서구월(西九月), 북묘향(北妙香)이 한반도의 4대 명산으로 꼽혔습니다. 서산대사는 금강산은 수려하지만 장엄하지 않고, 지리산은 장엄하지만 수려하지 않고, 구월산은 수려하지도 장엄하지도 않지만 묘향산은 장엄하면서도 수려한 산이라고 총평을 했지요. 아마 서산대사의 삶도 수려하면서도 장엄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서산대사의 법명은 휴정(休靜)이지요. 열 살 때 고아가 됐고, 평안도 안주목사 이사증의 양아들로 들어갔다가 과거에 두 번 낙방한 뒤 18살 때 출가합니다. 명종 때 부활한 승과 시험에서 1등 합격을 하고 교종판사, 선종판사, 선교양종판사 등을 역임하고 봉은사 주지로 임명되지만 눈병을 핑계로 속세를 떠납니다.
대사는 금강산과 여러 산을 거쳐 묘향산에서 도를 닦습니다. 정여립의 난 때 모함을 당해 체포되지만, 오히려 선조의 그림과 글을 받으면서 풀려납니다. 임진왜란 때 의주로 피신하는 선조의 ‘SOS’를 받자 승병의 대대적 참전을 건의하고 이 제안이 받아져 팔도십육종도총섭(八道十六宗都摠攝)의 직책으로 전국의 승병을 통솔합니다. 평양성 탈환에 공을 세웠고 선조가 서울로 되돌아와 폐허가 된 수도를 복구하는 작업을 펼쳤지만 유신들은 이때 시기의 목소리를 냈다고 하네요.
휴정은 승병 총대장의 자리를 제자인 사명당에게 넘기고 묘향산으로 들어갔다가 413년 전 오늘 열반을 준비했습니다. 그날도 하염없이 눈이 내렸다고 합니다. 스님은 제자들에게 마지막 설법을 한 다음 자신의 모습을 그린 영정에 시 한 수를 씁니다.
80년 전에는 저것이 나이더니(八十年前渠是我),
80년 뒤에는 내가 저것이구나(八十年後我是渠).
그리고 제자인 유정, 처영 스님에게 보내는 편지를 쓴 뒤 결가부좌를 한 채 입적합니다. 한 동안 신비한 향이 방에 그득했다고 합니다. 대사는 수많은 시와 명문을 남겼지만, 가장 유명한 것은 아래의 오언절구이지요. 백범 김구도 좌우명으로 삼았고, 숱한 현인들이 마음에 담은 명시입니다. 곳곳에 눈이 남은 오늘 그 뜻을 되새겨 보는 것은 어떨까요?
눈 내린 들판을 걸을 때
발걸음을 함부로 하지 말라
오늘 내가 걷는 이 길은
언젠가 뒷사람의 이정표가 될 것이기에
    
踏雪野中去(답설야중거)
不須胡亂行(불수호난행)
今日我行跡(금일아행적)
遂作後人程(수작후인정) 

 

눈길 “꽈당 사고” 예방 10계명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아직 눈이 녹지 않았습니다. 도시가 눈길, 쇠눈(쌓이고 다져져서 잘 녹지 않는 눈), 빙판길, 살얼음판, 눈석임물(쌓인 눈이 속으로 녹아서 흐르는 물) 등으로 미끄럽습니다. 며칠 동안 조심해야 합니다.
    
○장갑을 끼고 편안한 신발을 신고 외출한다. 하이힐이나 미끄러운 신발을 피한다.
○절대 주머니에 손을 넣고 다니지 않는다. ‘손 쓸 수 없는 사태’가 생길 수 있다.
○미끄러운 길에선 가급적 자세를 낮춘 채 팔은 옆으로 벌려서 걷는다. 가방은 가급적 매고 다닌다.
○집에서 나올 때 “절대 뛰지 않는다!”고 독백하고, 실천한다. 횡단보도, 버스 승강장에서 무의식 결에 뛰다가 다치는 경우가 많다. 
○노인은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꼭 필요하다면 속옷에 두툼한 누비바지를 입고 적절한 보호패드를 착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낙상에 대비해야 한다.
○‘아차’ 넘어진다 싶다면 팔뚝이 닿도록 넘어진다.
○미끄러져 특정 부위의 통증이 계속 되거나 움직일 수 없으면 병원에 가야 한다.
○특히 차렷자세 때 손이 닿는 부위의 고관절이 골절되면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
○넘어진 뒤 머리를 부딪치고 나서 두통, 어지럼증, 집중장애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주위의 사람이 넘어져 의식을 잃고 있으면 가급적 빨리 119 구급차를 부른다.
    
<제 821호 건강편지 ‘눈꽃 내린 다복솔‘ 참조>
    
 

오늘의 음악

역사의 오늘은 달리(1989), 뭉크(1944) 등 수많은 예술가가 세상을 떠난 날이네요. 1981년 오늘 세상을 떠난 미국 작곡가 사무엘 바버의 곡으로 영화 《플래툰》의 주제곡으로도 유명한 ‘현을 위한 아다지오’ 준비했습니다. 도버 4중주단의 연주입니다. 1837년 오늘 천국으로 떠난, 아일랜드 음악가 존 필드의 ‘피아노를 위한 야상곡’ 5번을 피아니스트 김재원의 연주로 듣겠습니다. 김재원의 연주곡이 나온 김에 그의 새뜻한 연주곡 ‘Think Fondly’ 함께 준비했습니다.

♫ 현을 위한 아다지오 [도버 4중주단] [듣기]
♫ 존 필드 야상곡 5번 [김재원] [듣기]
♫ Think Fondly [김재원]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