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을 음지에서 양지로 꺼내야하는 까닭

“임금님은 벌거숭이”라고 외친 걸까요, ‘판도라의 상자’를 연 것일까요? 어제 드디어 우리나라 처음이자, 세계에서도 유례가 없을 것 같은 성 전문 포털사이트의 문을 열었습니다. 지난해 7월 말씀드린 ‘속삭닷컴’입니다.

아시다시피 성(性은) 생물의 존재에 있어 식(食) 못지않게 중요합니다. 우리나라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본다는 책 《총, 균, 쇠》의 저자 제러드 다이아몬드는 또 다른 역저 《섹스의 진화》에서 “인간의 독특한 성은 인류가 만물의 영장이 되게 만든 주요 요인”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 성은 음지에 있어야 했고, 이중적 성문화가 지배하는 위선적 사회로 머물고 있습니다. 법적으로는 성매매가 불법이고 심지어 해외에서의 매매춘도 처벌받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온갖 장소에서 매매춘이 이뤄지고 나이트클럽과 러브텔은 뜨거운 남녀들로 붐빕니다. 해외에서 수많은 한국 남성들이 성을 사고, 많은 여성들이 성을 팔고 있습니다. 짐승 같은 성 폭행범들은 금세 출소해서 또 다시 성범죄를 저지르고, 반면 어떤 사람들은 무고를 당해 억울하게 성범죄자가 되기도 합니다. 누구나 성 문제에 노출돼 있지만, 누구라도 성 문제의 덫에 걸리면 삶이 망가집니다. 성 문제에 있어서는 뒤죽박죽인 사회입니다.

철학자와 문화인류학자 등의 연구에 따르면 서구에서도 마찬가지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성 담론이 양지로 나오고, 이 문제를 합리적으로 얘기하면서 변화가 생겼습니다. 미셀 푸코가 꿰뚫은 대로 성 문제가 억압에서 벗어날 때 사회 전체의 합리성이 커집니다. 연세대 국문과 마광수 교수는 24년 전 ‘즐거운 사라’를 집필하고 음란물 배포 혐의로 체포됐을 때 ‘10년만 지나도 코미디가 될 것’ 이라고 했던 예고가 틀렸다는 사실을 씁쓸히 인정하면서 “속삭닷컴이 솔직한 성 담론의 마당이 돼 우리 사회가 억압과 위선을 벗어나 합리적이고 인간적으로 나아가는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게다가 21세기는 전 인류가 저출산, 고령화 시대를 맞아 성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하지만 성을 이야기하는 것은 비윤리적이라는 편견이 지배하고 있는 게 현실이지요. 자칫하면 성희롱의 차꼬를 차게 되고요.

    
속삭닷컴은 성의학, 철학, 심리학, 문학, 예술, 영화, 사진, 종교, 신화 등 성문화에 관련된 각계 최고의 전문가들과 함께 우리 사회의 벽에 도전하려고 합니다. 고품격 칼럼과 뉴스를 통해 성에 대한 이슈를 진지하게 토론하는 장소를 제공하고, 성 클리닉, 상담소, 건강법 등 생생한 정보로 여러분들의 성 건강을 돕겠습니다. 에로만화, 유머, 카드뉴스 등으로 ‘즐거운 성을 선물하겠습니다.
    
어제 하루 상상을 뛰어넘는 고객이 속삭닷컴을 방문했기에, 흥분되면서도 어깨가 무겁습니다. 저희가 밝고 솔직한 성 문화를 이끌어가도록 충고해주시고, 채찍질해주시길 빕니다. 한편으로는 아직 두렵기도 합니다. 제가 불가능을 꿈꾸는 것은 아니겠지요?

속삭닷컴 콘텐트 구경하기

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이라고, 한 번 구경하시지요.
    
 
 
 

이성주의 도발적이고 발칙한 칼럼

저도 매주 목요일 속삭닷컴에 ‘이성주의 생식기 탐험’이라는 칼럼을 연재합니다. 남녀 생식기의 의학, 생물학, 인문학적 정보를 다뤄 성에 대해서 좀 더 알도록 돕는 칼럼입니다.

첫 회는 서론 격입니다. 왜 자지와 보지는 비속어 취급을 받으며 입에 올리기 껄끄러운 단어가 된 것일까요?

    

오늘의 음악

봄이 성큼성큼 지나고 있죠? 오늘도 봄 음악 두 곡 준비했습니다. 앙드레 류와 요한 슈트라우스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봄의 소리의 왈츠’와 버스커 버스커의 ‘벚꽃 엔딩’이 이어집니다.

♫ 봄의 소리의 왈츠 [앙드레 류] [듣기]
♫ 벚꽃 엔딩 [버스커 버스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