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의 시인 쇼팽을 앗아간 병

“쇼팽은 방금 두 개의 멋진 마주르카(작품번호 50)를 썼는데, 소설 40편보다 더 가치 있으며 전(全)세기의 문학보다 더욱 심금을 울린다.”

모성애로 쇼팽을 사랑했던 연상의 소설가 조루즈 상드의 감탄처럼 쇼팽은 피아노를 위해 시와 소설을 썼지요. 이 ‘피아노의 시인(詩人)’은 1849년 오늘 건반 위에 기침 소리를 던져놓고, 가냘픈 손을 거두었습니다. 콜록콜록~~~

쇼팽은 주위 사람이 고통스러운지 묻자, 마지막 말을 뱉어냅니다. “아뇨, 더는 아프지 않아요.” 그리고 콜록콜록 더 이상 괴로워하지 않아도 되는 곳으로 떠났습니다. 피아노의 천국으로!

고(故) 스티브 잡스가 “천국에 가고 싶어도 이 때문에 죽으려는 사람은 없다”고 말한 것처럼, 아무리 피아노의 천국이라도 이승에서 건강하게 사는 것보다 못하겠죠? 일부러 쇼팽이 걸린 결핵에 희생당할 이유는 없겠지요?

결핵의 실상 만화로 이해하기

결핵은 아직 사라진 병이 아닙니다. 한 해 4만 명이 걸리고 2300명 이상이 쇼팽처럼 세상을 떠납니다. 우리나라 결핵 분야 베스트 닥터 권오정 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교수의 도움말로 만든 결핵의 ABC 웹툰을 보시며 결핵 예방하시기를. 

결핵의 상식과 예방법 웹툰 보기

안전하고 건강한 천연 항균 치약

파라벤 성분 치약의 유해성 논란이 일고 있지요? 의학계에서는 파라벤 치약의 위험이 과장됐다면서도 어린이에 대한 안전성은 확보해야 한다고 의견을 정리했습니다. 가장 좋은 것은 파라벤도, 다른 방부제도 없는 자연 치약을 쓰는 것이겠죠?

‘프로폴리 케어’는 식품의약처에서 건강기능식품 인증을 받은 식용 프로폴리스를 원료로 만든 천연 치약이랍니다. 브라질 아마존의 고품질 프로폴리스가 원료이며 사카린, 색소, 합성 착향료, 합성 보존제가 없는 ‘4무 제품’이랍니다. 이미 써본 사람들의 반응이 아주 좋아요. 건강선물닷컴에서는 40% 할인된 가격에 살 수가 있습니다.

오늘의 음악

쇼팽의 녹턴과 마주르카를 준비했습니다. 쇼팽 연주의 천재 윤디 리가 녹턴 Op9 1, 2번과 Op48 1번을 연주합니다. 우크라이나의 피아니스트 안나 페도로바의 마주르카 Op50 2번 이어집니다.

♫ 쇼팽 야상곡 [윤디 리] [듣기]
♫ 마주르카 Op50 2번 [안나 페도로바]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