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에게도, 관중에게도 필요한 스포츠맨십의 다섯 요소

오, 인천! 미추홀, 제물포의 아스라한 기억 위에 오늘 저녁 50억 아시아인의 축제가 개막 불꽃을 터뜨립니다. 딸아이가 몇 달 전부터 아시안게임 자원봉사를 하러 인천에 갈 때, 그곳에서의 군 생활이 떠오르곤 하더군요. 당시만 해도 서울, 부산, 대구에 이어 4대 도시였는데 어느새 3대 도시이더군요.

아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권장하고 있는 스포츠맨십의 다섯 요소입니다.
①연습 때나 경기 때나 최선을 다해야 한다.
②규칙과 심판의 판정에 따라야 한다.
③사회적 예의를 지켜야 한다. 서로 악수하고 상대편의 뛰어난 점을 인정해야 한다.
④상대방을 배려해야 한다. 상대방이 필요하다면 자신의 장비를 빌려줘야 하며 상대방의 부상을 이용하지 않아야 한다.
⑤상대방에게 무례를 범해서는 안 된다. 승리자가 패배자를 깔봐서는 안 되고 승리를 위해서만 경기를 해서는 안 된다.
스포츠맨십은 꼭 경기에 참여하는 선수만의 것이 아닙니다. 응원하면서도 가슴에 담을 수도 있을 겁니다. 요즘처럼 퍅퍅한 세상에서는 승리가 전부인 ‘게임스맨십’을 떠나 스포츠맨십이 널리 퍼지기를 기원합니다. 그렇다면 세상이 조금이라도 더 살 만하지 않을까요?

사회에 적용할 수 있는 스포츠맨십

①매사에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고 ‘실전’에서도 최선을 다한다.
②운동선수가 룰을 지키듯, 법과 도덕을 지킨다.
-‘세월호 비극’은 우리 어른들 아무도 원칙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발생했지요. 사고 후 며칠 동안 원칙을 지키는 듯했지만, 지금 도루아미타불이 됐습니다. 이제부터라도… 
③세상의 불운이나 불공정에 좌절하지 않는다.
-심판의 오심은 대부분 삶에서 닥친 예기치 않은 불운과도 같다. 그러나 삶이 진정 아름다운 것은 불운을 탓하지 않고 이를 극복했을 때이다.
④경쟁자와의 사회적 예의를 지켜야 한다.
-경쟁자는 적이 아니라 한 영역에서 함께 성장하는 친구다.
⑤상대방을 배려해야 한다.
-사회에서도 마찬가지다.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위기에 처한 사람을 돕고, 상대방의 역경을 이용해서 자신의 이익을 취하는 것을 피한다.
⑥상대방에게 예의를 지킨다.
-갑과 을의 심각한 불평등이 생기는 것은 스포츠맨십이 부족한 사회라는 반증이다. 결국 기업 경영이나 학교, 사회생활 등은 이기기 위해서가 아니라 더불어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다.
<제 293호 건강편지 ‘스포츠 정신’ 참조>

오늘의 음악

가을이 온 건가요, 아니면 아직도 ‘그 여름의 끝’인가요? 이문세의 ‘가을이 오면’ 준비했습니다. 다음은 1983년 미국 최초로 미스 아메리카에 오른 흑인 바네사 윌리엄스의 노래입니다. 영화 ‘포카혼타스’의 주제곡이기도 하죠? ‘Colours of the Wind’입니다.

♫ 가을이 오면 [이문세] [듣기]
♫ Colours of the Wind [바네사 윌리엄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