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전 떠났던 마이클 잭슨이 간절히 바랐던 것

세월이 쏜 살, 아니 총알의 속도 같습니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눈을 감은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5년이 지났네요.

마이클은 2009년 오늘 주치의가 놓은 프로포폴 주사를 맞고 세상을 떠납니다. 주치의는 불면증에 시달리는 잭슨을 재운다며 6주 동안 매일 50㎖의 프로포필을 놓았습니다. 프로포폴은 ‘우유주사’로 불리는 마취제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연예인과 의료인 등의 오남용 사례가 많아 2011년부터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됐지요. 제가 잘 아는 유명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도 이것 때문에 숨졌습니다.
마이클 잭슨을 잠 못 이루게 한 것은 무엇일까요? 마이클의 돈을 노려서 아동 성 추행범으로 몰아갔던 사람들일까요? “우리 아이를 아동 성 추행범 집 부근의 초등학교에 보낼 수 없다”고 시위하며 마이클을 좇아낸 편견덩어리 이웃일까요? 아니면 피부의 멜라닌 색소가 파괴돼 울긋불긋해지는 ‘백반증’ 또는 성형 수술 부작용 때문에 잠 못 이룬 것일까요? 아니면 정상의 고독, 완벽함을 추구하는 사람의 근원적 외로움일까요?
마이클은 꼬맹이 때부터 신동으로 이름을 날렸습니다. 작은별가족이 ‘나의 작은 꿈’으로 번안한 ‘In Our Small Ways,’ 윤시내의 동명 번안곡 ‘Maria’ 등의 노래로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했지요. 그러나 아버지가 학대에 가깝게 연습을 강요하고 돈벌이를 시켜 한 때 음악에서 멀어지기도 했습니다.
저는 마이클이 1979년 여름 7년의 침묵을 깨고 낸 《Off The Wall》의 노래들을 접했을 때의 그 신선한 충격, 아직도 기억이 또렷합니다. 마이클이 1982년 발매한 앨범 《Thriller》는 지금까지 팝 역사상 최고인 1억5000만 장 이상 팔렸습니다. 그는 뮤직 비디오 붐을 일으켰으며 로봇춤, 문워크(Moonwalk) 등을 선보이며 세계의 골목골목마다 청소년, 젊은이들이 자신을 흉내 내게 만들었지요.
마이클은 어린이들을 참으로 사랑했습니다. 이를 악용한 사람들 때문에 아동 성추행 혐의로 가슴을 쥐어뜯었고 잠 못 이뤘지만, 어린이를 위한 일들을 하나씩 하나씩 펼칩니다. 어린이들을 기아와 학대에서 벗어나게 한다는 목표로 《힐 더 월드》 재단을 만들었고 각종 자선 콘서트를 주도했습니다. 아프리카 난민을 돕기 위해 라이오닐 리치와 함께 ‘We are the World’ 노래를 만든 것, 잘 아시지요?
마이클은 영국 콘서트를 준비하던 중 갑자기 세상을 떠납니다. 그러나 그의 음악은 아직 세상을 흔들고 있습니다. 지난달 마이클의 미발매곡을 모아 발매된 《Escape》는 세계 49개 나라에서 판매 순위 1위를 기록했지요. 마이클의 기일을 맞아 세계 각국에서 추모 행사가 펼쳐집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9일까지 서울 강남구 신사동 ‘FIFTY FIFTY(02-543-5965)’에서 추모 전시회가 열리지요. 마이클의 꿈은 무엇일까요? 어릴 적 부른 그의 작은 꿈 노래를 들으니 왠지 콧잔등이 시큰해지네요. 그는 꿈을 이룬 걸까요?
Maybe you and I can’t do great things 너랑 나, 아주 거창한 일은 못할 거야
We may not change the world in one day 하루 만에 세상을 바꾸지는 못하겠지
But we still can change some things today 그래도 우리, 오늘 몇 가지는 바꿀 수 있어
In our small way 우리만의 작은 방식으로
Empty words are not enough 겉치레 말로는 충분치 않아
Where there’s hurt, we’ll be a crutch 우리, 누군가 다치면 서로 목발이 될 거야
When there’s thirst, we’ll fill each other’s cup 목마름에 고통 받으면 서로의 잔을 채울 거야
Because we care, we love enough to share 우리는 서로 나눌 만큼 아끼고 사랑하니까
-‘In Our Small Way’ 중 
 

아이들 손발입병 예방하세요

손발입병(수족구병)이 전국에서 번지고 있다고 합니다. 손발입병은 6세 이하 아이의 손과 발, 입에 붉은 반점과 물집이 생기는 병입니다. 대부분 쉽게 낫지만 일부에서 뇌에 심각한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몸이 퍼지면서 마비되면 곧바로 병원 응급실로 가야 합니다. 다음은 예방수칙.
▽올바른 손 씻기의 생활화
  -엄마와 아기가 함께 외출하기 전과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소아과, 신생아실, 산후조리원, 유치원, 어린이집 종사자와 산모는 아기 기저귀 교체 전·후 철저히 손 씻기
▽귀가 뒤에는 이도 구석구석 제대로 닦는다.
▽아이들 장난감, 놀이기구, 집기 등을 철저히 소독
▽수족구병 의심 시 바로 진료를 받고 타인과 접촉 최소화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은 철저히 세탁하여 타인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하기
▽고열이 이틀 이상 지속되거나, 구토 무기력증 등을 호소하면 곧바로 병원으로 갈 것
 

멋진 LED 칫솔 살균 보관함

언론에서 욕실 위생에 대한 보도가 잇따르네요. 여름철 욕실은 세균과 바이러스의 온상이기 십상입니다. 온갖 ‘가루’도 둥둥 떠다니지요.

칫솔을 제대로 보관하지 않으면 칫솔이 세균 배양소가 된다고 합니다. 세균 침입 걱정이 없는 밀폐형에다가 강력한 살균력의 최고 품질의 칫솔살균기입니다. 일반 칫솔살균기와 달리 램프 교체가 필요 없고 3분 양치질 알림, 치약 자동짜개 등의 편의기능도 있습니다.

건강선물닷컴에서는 입점 기념으로 33% 할인합니다. 가족 건강을 위해서 기분 좋게 추천합니다. 

☞블루원 욕실용 LED 칫솔살균기 보러 가기

오늘의 음악

첫 노래는 마이클 잭슨의 유고앨범 ‘Escape’에 담긴 ‘Love Never Felt So Good’입니다. 둘째 곡은 1979년 발표한 ‘Off the Wall’ 수록곡이지요. 마이클 잭슨의 엄마와도 같은 가수 다이애나 로스의 공연실황으로 ‘Rock with You’ 듣겠습니다. 셋째 곡은 ‘In Our Small Way’입니다. 가사를 음미하면서 들으니 왠지 눈시울이 뜨거워지네요. 마지막 노래는 빠트리면 안 될 곡 같습니다. ‘Billie Jean’

♫ Love Never Felt So Good [황제] [듣기]
♫ Rock With You [젊은 황제] [듣기]
♫ In Our Small Way [어린 황제] [듣기]
♫ Billie Jean [황제]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