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이루는데 너무 늦은 나이는 없다



피아노로 치면 색깔은 건반, 눈은 공이, 영혼은 현에 견줄 수 있다. 예술가는 영혼이 울리도록 건반 하나하나를 누르는 손이다.”

멋진 말이지요? 1944년 오늘은 이 멋진 말을 그린 추상화의 아버지바실리 칸딘스키가 세상을 떠난 날입니다.

칸딘스키는 어렸을 때부터 음악과 그림을 가까이했지만 처음부터 직업이 화가는 아니었습니다. 모스크바 대학교에서 법학과 경제학을 전공한 법학 강사였습니다. 그러다가 1895년 우리나이로 30세 때 모스크바의 미술전시회에서 클로드 모네의 그림 짚단을 보고 감명을 받아 화가의 길을 택합니다. 그리고 음악과 색깔이 묻어나오는 그림을 그리다가 79세 때 편안히 눈을 감습니다. 

1961년 오늘 세상을 떠난 미국의 국민화가 모지스 할머니의 변신은 더 극적입니다. 할머니는 그야말로 현모양처였습니다. 10명의 자녀를 낳아 5명을 잃으며 삶의 바람과 서리를 다 겪은 할머니는 자수에 몰입해서 날실과 씨실로 희로애락을 짰습니다. 그는 72세 때 관절염 때문에 더 이상 바늘을 집지 못하게 되자 대신 붓을 잡았었습니다. 정성 들여 그림을 그렸고, 시골의 가게에서 사갈 정도가 됐지요.

우연히 수집가 루이스 칼더가 시골 그림가게 윈도에 있는 그의 그림을 사 갔고, 이듬해 미술 기획가 오토 칼리어가 할머니의 그림을 뉴욕의 전시관에 내놓으면서 모지스 할머니는 스타 화가로 도약합니다. 세계 각국에서 전시회가 열렸고요. 할머니는 30년 가까이 밝은 그림을 그리다가 101세에 영면했습니다.

간절히 원하는 것을 이루기에 절절치 않은 환경, 늦은 나이는 없는 것 같습니다. 칸딘스키는 우리나라로 치면 서울대 법대 교수직을 버리고 화가의 길로 들어섰고, 모지스 할머니는 72세의 나이에 붓을 들었습니다. 여러분, 이제는 어쩔 수 없다고 을 접으시렵니까? 나이 때문에, 이미 한 길에 들어섰기 때문에 못 이룰 꿈은 없습니다. 여러분의 꿈은 무엇입니까?

100세 시대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연령별 건강법

언제든지 꿈을 실현하기에 시간은 많습니다. 100세 시대이기에. 무엇보다 건강해야 합니다.  건강하게 노후를 보내기 위한 연령별 건강 수칙.

▼20대=운동습관, 금연, 절주=좋아하는 운동에 취미 붙이기, 근력을 강화해 몸매를 바로잡고 건강 체중 유지

▼30대=운동유지, 금연, 절주=평생 건강의 습관들이기, 일 핑계로 과음하지 않기, 운동을 꾸준히 하되 부상 조심

▼40대=건강 체중 유지=금연과 운동은 필수, 수영 걷기 달리기 등 유산소 운동 위주로 근력 및 유연성 운동 병행, 하루 세끼 규칙적으로 먹고 저녁에 과식하지 말기, 주량이 줄기 시작하므로 술을 덜 마시거나 끊을 것

▼50대=성인병 예방=혈압 혈당 체크, 암과 심장병 뇌졸중 등 주요 질환 조기진단, 운동 유지, 영양에 신경 쓸 것, 규칙적 부부관계 유지

▼60대 이상=젊게 살기=규칙적인 가벼운 운동, 독서 종교 취미 등으로 뇌 건강 유지, 자신에게 맞는 영양제 복용, 부부애 유지

<제 427호 편지 ‘달의 여신 다이애나’ 참조>

캐나다 수출 기념 혼합곡 할인행사 안내

건강쇼핑몰 힐샵은 고기능 혼합곡의 캐나다 수출 기념 할인 이벤트를 연장합니다. 처음엔 오늘 마무리하기로 했지만, 폭설 때문에 배송이 지연된 데다가 많은 고객들이 주변에 추천할 시간을 달라는 요청을 해주셔서 이를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또 혼합곡 캐나다 수출기사를 스크랩하는 고객에게 적립금을 드리는 이벤트도 곁들이고 있습니다. 즐겁게 참여해서 가족과 지인의 건강 알뜰히 챙기시기를 바랍니다.

오늘의 음악

오늘은 12월에 맞춰 한 해를 정리하는 조용한 음악 준비했습니다. 김연아 덕분에 더욱 알려진 명곡, 재니 얀센이 연주하는 ‘타이스의 명상곡’으로 시작합니다. 코프만이 지휘하는 암스테르담 바로크 오케스트라가 ‘G선상의 아리아’를 연주합니다. 이어 조르지오 무스타키의 ‘삶의 시간들’과 김영동의 ‘산행’을 감상하시며 한 해를 정리하시기 바랍니다.

♫ 타이스의 명상곡 [재닌 얀센] [듣기]
♫ G선상의 아리아 [암스테르담 바로크 교향악단] [듣기]
♫ 삶의 시간들 [조르지오 무스타키] [듣기]
♫ 산행 [김영동]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