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식단은 행복100세 위해 선택이 아니라 필수!

지난 토요일 오후, 지하철에서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사랑하는 후배의 이름이 떴습니다. 주말 전화는 병원과 관련한 SOS가 많지만, 일부러 꺼림칙한 기분을 떨치고 전화를 받았습니다.

“그래, 잘 지내지?”
“네, 저는 잘 있는데… 아버지께서… 돌아가셨습니다.”

무거운 목소리가 전하는 사연은 암담했습니다. 부친이 최근 심장혈관을 넓히는 시술을 받았는데, 어이없게도 뇌출혈로 쓰러져 운명했다는 겁니다. 후배가 의료사고를 의심하는듯해서, 제가 이것저것 조심스럽게 물어봤습니다.

“혹시, 혈압이 높으셨나?”
“혈압은 괜찮았습니다. 당뇨병이 있었지만…”

아, 당뇨병!

환자가 원체 많아 사람들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당뇨병은 뇌 심장 콩팥 이자 등 온몸을 갉아먹는 무서운 병입니다. 심장병과 뇌졸중의 주요원인입니다(그런 면에서 후배 부친을 치료한 의료진이 심장동맥 확장술을 하면서 뇌졸중의 위험을 경고하지 않았다니,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매년 1만 여명의 당뇨병 환자가 발이 썩어 들어가 자르는 수술을 받는데 교통사고로 발 절단수술을 받는 사람보다 훨씬 더 많습니다.

전문가들조차 간과하지만 당뇨병은 교통사고의 주원인이기도 합니다. 환자는 혈당이 부족하면 앞이 캄캄해지며 정신을 잃는데 운전 중에 이런 일이 발생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지죠. 교통 당국이 이럴 때 대부분 ‘운전미숙으로 인한 사고’로 분류하니까 떠난 자는 말이 없고, 환자가 저승에서 통탄할 일입니다.

최근 대한당뇨병학회가 발표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30대 이상 성인 10명 가운데 1명이 당뇨병 환자였고, 5명 중 1명은 ‘당뇨병 직전 단계’였습니다. 또 65세 이상 노인의 절반이 당뇨병 환자이거나 예비 환자였습니다. 의학계에서는 당뇨병이 피지의 국민병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제 대한민국 국민병이라고 해도 틀리지 않아 보입니다.

많은 사람이 다뇨(多尿), 다음(多飮), 다식(多食)의 삼다(三多) 증세가 없으면 별로 걱정을 하지 않지만, 당뇨병은 이런 증세가 안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피로, 우울, 무력감 등이 오기도 하고 눈이 침침하거나 손발이 저리는 증세가 먼저 오기도 합니다. 아무 증세가 없다가 혈액검사에서 병이 드러나기도 합니다. 당뇨병이 무서운 것은 갑자기 합병증이 나타나서 치명적 결과를 초래한다는 점입니다.

당뇨병은 예부터 있었던 병입니다. 조선의 마지막 개혁군주 정조가 당뇨병 합병증으로 숨지지 않았다면 조선의 운명이 바뀌었을지도 모릅니다. 최근 갑자기 환자가 급증하는 것은 풍요로운 식단과 몸을 덜 움직이는 문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요즘에는 기름기 많은 음식 못지않게 흰쌀밥, 하얀 빵, 설탕이 당뇨병의 주범으로 지탄받고 있습니다. 당뇨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도, 혈당을 관리하기 위해서도 흰쌀밥 대신에 현미, 통밀 등 전곡류나 잡곡밥을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많은 사람이 맛을 내세워 흰쌀밥을 고집하는데, ‘100세 건강 시대’에 건강 식단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잡곡밥의 고소한 맛에 익숙해지면 흰쌀밥은 밋밋해서 못 먹습니다.

마침 모레(11월 14일)는 UN이 정한 세계 당뇨병의 날입니다. 당뇨병의 날 슬로건은 “당뇨병을 함께 관리하자, 지금부터(Let’s take control of diabetes, Now)”입니다. 이에 앞서 당뇨병을 함께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겠지요? 당뇨병, 예방하고 관리하지 않으면 정말 무섭고, 슬픈 병입니다.

혹시 내가 당뇨병이 아닐까?

당뇨병도 예방이 최우선, 조기발견이 차선입니다. 자가진단을 통해 당뇨병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꼭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고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좋습니다.

당뇨병 스스로 체크하기


“당뇨병 환자용 ‘지다운’ 할인행사 곧 마감”

대한민국의 모든 밥상이 맛있는 혼합곡으로 바뀌어서 당뇨병, 고혈압 환자가 줄고 합병증으로 치명적 결과가 오지 않기를 간절히 꿈꿉니다. 현미와 잡곡이 황금비율로 섞여 있어 주부가 조리하기에 편하고 특수공법으로 맛을 살린 혼합곡 ‘지다운’의 출시기념 할인 이벤트가 곧 마무리됩니다. 행사기간에 조금이라도 할인된 가격에 건강을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소중한 의견 주셔서 감사합니다”

11월 1일자 건강편지에서 열공과 지다운의 수익금에 대해 고견을 여쭸습니다. 많은 독자님들이 처음 뜻대로 열공은 어린이를 위한 장학금으로, 지다운은 어린이당뇨학교 설립을 위해 기부하라는 의견을 주셨습니다. 그렇게 하겠습니다. 소중한 의견을 주신 다섯 분께 이번 주 안에 작으나마 약속한 대로 영화표를 보내고자 합니다. 최정*(jung~), 유영*(hhj~), 이은*(jul~), 이규*(293~)님께 e메일을 통해 주소를 확인하고 선물을 발송하겠습니다. 이밖에 소중한 의견을 주신 다른 많은 분들께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오늘의 음악

늦가을, 초겨울에 어울리는 음악 네 곡을 준비했습니다. 그리스의 메조소프라노 아그네스 발차의 ‘더 좋은 날이 올거야’를 ‘시라노연애조작단’의 화면과 함께 준비했습니다. 발차가 오스트리아의 피아니스트 프리드리히 굴다와 협연으로 ‘기차는 8시에 떠나네’를 들려줍니다. 애주어 레이의 ‘November’, 조동진의 ‘겨울비’가 이어집니다.

♫ 더 좋은 날이 올거야 [아그네스 발차] [듣기]
♫ 기차는 8시에 떠나네 [발차 & 굴드] [듣기]
♫ November [애주어 레이] [듣기]
♫ 겨울비 [조동진]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