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을 존중하고 논쟁을 피하면 그 이익은…

좀 더 젊었을 때에는 ‘처세’라는 말만 들어도 두드러기가 났습니다. 서점에서도 ‘처세’ 코너에는 얼씬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우연히 《카네기 인간관계론》을 읽고 생각이 확 바뀌었습니다. 숱한 철학서가 결국 처세술 아닌가? 《논어》와 《맹자》도 어쩌면 훌륭한 처세서 아닌가?

‘처세서’ 또는 ‘자기계발서’에 관심이 없을 때에는 카네기가 ‘강철왕’ 앤드류 카네기인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데일 카네기이더군요.

그는 1888년 미국 미주리 주의 시골에서 가난한 농부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습니다. 매일 새벽 4시에 일어나서 소젖을 짜며 주경야독했습니다. 가까스로 대학을 졸업, 영업 맨으로 성공을 거두지만 꿈이었던 연극에 도전했다가 알거지가 됐습니다.

24세에 밥벌이를 하려고 뉴욕 YMCA에서 성인에게 화술을 가르치면서 인생의 전기를 맞습니다. 이 무렵 ‘강철왕’ 앤드류 카네기를 흉내 내 성을 ‘Carnegey’에서 ‘Carnegie’로 바꿉니다. 대여조건이 까다롭기도 유명한 카네기홀에서 강연하기도 하지요. 1936년 《카네기 인간관계론》을 펴냅니다. 지구촌에서 무려 6000만권이 팔렸고 지금도 팔리고 있지요. 원제는 ‘How To Win Friends And Influence People.’
이 책의 고갱이는 상대방을 존중하면 결국 자신에게도 이롭다는 것입니다. 상대방의 이름을 외우고 상대방의 관심거리에 신경 쓰면 상대방이 마음의 문을 열겠지요. 카네기는 또 사람에 대한 비판, 비난, 불평을 삼가고 자신의 모자람을 채우려고 노력하라고 했습니다. Perfect Yourself First!
카네기는 또 “논쟁에서 이기는 방법은 논쟁을 피하는 것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람들은 논쟁에서 이기면 상대방을 설득했다고 의기양양하지만, 사람은 쉽게 설득당해서 행동을 바꾸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칭찬과 간접 방법으로 상대방의 행동을 움직여야 한다는 겁니다. 폭풍우는 나그네의 옷을 벗게 하지 못하지만, 따뜻한 햇살은 가능한 것과 같은 이치랄까요?
우리나라의 토론회와 뉴스댓글을 봐도 경청하는 사람을 보기가 힘듭니다. 요즘 대선을 앞두고
각 후보 진영의 행태는 가관입니다. 상대방 언사의 본질을 외면하고 말꼬리를 잡아 비판하는 것이 얼마나 천한지 잘 모르는듯 합니다. 

마침 내일은 “물쭈물하다가 이렇게 될 줄 알았다(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는 자작 묘비명으로도 유명한 영국의 문호 버나드 쇼가 호지킨병에 따른 요독증으로 세상을 떠난 날입니다. 그는 늘 “남자나 여자나 교양의 시금석은 싸울 때 어떻게 행동하는가에 있다”고 했지요.

요즘 저는 묵언(黙言)까지는 아니더라도 조심해서 말하기, 적게 말하기 등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번 대선에서 말을 아끼는 사람, 아름다운 말을 하는 사람을 뽑고 싶습니다. 일종의 싸움인 선거전에서 어떻게 행동하느냐, 상대방에게 기본적 예의를 갖추는 것을 보면 교양 수준을알 수가 있겠지요? 이번에는 교양 있는 지도자에게 표를 던지고 싶습니다. 눈앞의 상대방을 배려하지 못하는데, 어떻게 국민을 배려할 수 있겠습니까?

데일 카네기 밑줄 긋기

○남을 이해하고 용서하는 것은 자기를 이해할 줄 아는 높은 인격을 가진 사람만이 할 수 있다.
○내가 주장하는 것은 내 고유의 아이디어가 아니다. 소크라테스에게 빌렸고 체스터필드 경에게서 슬쩍했다. 예수의 말씀을 훔쳤다. 그리고 이것들을 책에 넣었을 따름이다.
○모든 예술의 골자는 기쁨을 주려는 것에서 그 기쁨을 얻는 것이다.
○사람은 자신이 하는 일에서 재미를 느끼지 못하면 성공할 확률이 극히 낮다.
○좋은 일을 생각하면 좋은 일이 생긴다. 행복한 일을 생각하면 행복해진다. 비참한 일을 생각하면 비참해진다. 무서운 일을 생각하면 무서워진다. 병을 생각하면 병이 든다. 실패에 대해서 생각하면 반드시 실패한다. 자신을 불쌍히 여기고 헤매면 배척당하고 만다.
○불행한 말을 본 적이 있는가? 아니면 우울한 새를 본 적이 있는가? 말과 새가 불행하지 않은 이유는 다른 말이나 새들에게 잘 보이려고 애쓰지 않기 때문이다.

 
열공 수익금 기부에 대해 고견 바랍니다!
두재균 前 전북대 총장과 신동화 한국식품안전협회 회장이 농림수산식품부의 연구과제로 개발한 인지능력강화 혼합곡 ‘열공’의 수익금 기부에 대한 고객 여러분의 고견 바랍니다. 당초 ‘수익금의 2%를 (집안이 가난해서 열공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해 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런데 ‘지다운’이 출시되면서 지다운의 수익금 2%를 ‘어린이당뇨학교’를 설립하는 운동에 기부하겠다고 했습니다. 일부에서는 ‘열공’의 수익금을 어린이당뇨학교에 기부해야 ‘선택과 집중’에 어울린다고 주장합니다. 또 다른 일부에서는 ‘열공’과 ‘지다운’의 혜택을 입는 사람이 다르므로 처음대로 각각 달리 기부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여러분의 의견은 어떤지요. 제 이메일stein33@kormedi.com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고견을 보내주신 분 가운데 다섯 분께 작은 선물(각 영화표 4장)도 드리려고 합니다.

오늘의 음악

가을이 훌쩍 스쳐가려고 하네요. 비발디의 사계 중 <가을>을 카라얀이 지휘하는 베를린 필과 안나 소피 뮤터의 협연으로 준비했습니다. 1990년 오늘은 가수 김현식이 세상을 떠난 날. 그의 노래 가운데 ‘비처럼 음악처럼’과 ‘사랑했어요’ 준비했습니다. 마지막 곡은 빌 에반스 트리오의 ‘고엽’입니다.

♫ 사계 중 가을 [안나 쇼피 무터] [듣기]
♫ 비처럼 음악처럼 [김현식] [듣기]
♫ 사랑했어요 [김현식] [듣기]
♫ 고엽 [빌 에반스 트리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