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시성은 ‘고요한 아침의 나라’로 말하지 않았지만




일찍이 아시아의 황금시기에
빛나던 등불의 하나 코리아,
그 등불 다시 한 번 켜지는 날에
너는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
마음엔 두려움이 없고
머리는 높이 쳐들린 곳
지식은 자유롭고
좁다란 담벼락으로 세계가 조각조각 갈라지지 않은 곳
진실의 깊은 곳에서 말씀이 솟아나는 곳
끊임없는 노력이 완성을 향해 팔을 벌리는 곳
지성의 맑은 흐름이
굳어진 습관의 모래벌판에 길 잃지 않은 곳
무한히 퍼져나가는 생각과 행동으로 우리들의 마음이 인도되는 곳
그러한 자유의 천국으로
내 마음의 조국 코리아여 깨어나소서

<타고르의 ‘동방의 등불’ 전문>

1861년 오늘 태어난 인도의 시성(詩聖) 라빈드라나드 타고르가 1929년 4월 2일 동아일보에 발표한 시입니다.

많은 사람이 타고르가 우리나라에 ‘고요한 아침의 나라’란 수식어를 처음 단 것으로 알고 있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이 말은 1886년 미국의 외교관 퍼시벌 로웰의 책 《조선-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 유래한 듯합니다.

타고르가 시를 쓸 때만 해도 일제의 질곡 속에서 언제 벗어날지 몰랐던 코리아, 마침내 깨어났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원조를 받다가 거꾸로 원조를 하는 유일한 국가가 됐습니다. 등불이 다시 한 번 켜지는 날에 동방의 밝은 빛이 될 것이라는 시구(詩句)가 실현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좁다란 담벼락으로 세계가 조각조각 갈라지지 않은 곳’이라는 구절에서는 얼굴이 붉어지는군요. 급격히 생존과 성장을 이루다보니 어쩌면 ‘고요한 아침의 나라’라기 보다는 ‘역동적인 밤의 나라’가 됐습니다. 자살, 교통사고, 매춘, 우울증…, 큰 것을 얻는 과정에서 소중한 것을 잃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구 전체로 보면 타고르가 말한 대로 대한민국은 ‘동방의 등불’이 맞을 겁니다. 그 등불은 이제까지는 불씨를 키워 활활 타오르는 데 치중했습니다. 이제부터는 은은하게 구석구석까지 비치는 그런 빛이 되기를 빕니다. 모두가 ‘동방의 등불’에 대해 긍지를 간직하고 잃어버린 것들을 생각하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타고르의 탄생일에, 타고르의 시를 음미하며!

은은한 행복을 위한 10가지 방법

‘동방의 등불’ 대한민국은 국민이 행복한 나라가 돼야 하겠지요? 국가 못지않게 개인들도 달려만 왔습니다. 생존, 성공, 성취만이 화두였습니다. 행복은 뒷전이었습니다. 오늘은 행복한 삶에 대해서 생각해보시기를 바랍니다. 어떤 삶이 ‘고요한 아침’과 ‘역동적 오후’를 조화시키는, 행복한 삶일까요?

○‘꿈’이 있는 삶=내일에 대한 전망이 있다면 어려운 상황을 낙관적으로 생각할 수 있다. 주변 상황이 나쁠 때 최악의 상황과 비교하라.
평소 적절한 목표를 세워라=평소 관심 있는 분야에서 적절한 목표를 세우는 것은 행복한 삶을 위한 첫걸음. 목표는 구체적이되 지나치게 세밀하지 않은 것으로 한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라=운동은 뇌를 건강하게 한다. 인내심을 길러주고 고통에 대해서 대처하는 힘도 키운다.
마음의 행복=종교나 명상 등 정신적 활동을 하는 사람은 다른 사람에 비해 더 행복하고 낙관적이다. 같은 믿음을 가진 사람끼리의 교분은 행복감을 증진시킨다.
낙관적 감정을 키워라=평소 즐겁고 밝은 것을 가까이 하며 유머를 자주 듣고 사용한다. 매일 아침 거울을 보면서 억지로라도 웃으면 실제로 마음이 밝아진다.
긍정적이고 감사하는 마음을 체득해라=고마운 사람이나 일들을 기록한다. 남의 훌륭한 면을 책이나 영화 등으로 자주 접한다. 또 선행에 참여한다. 선행은 굳이 거창한 것이 아니라 작은 일이라도 실행하는 것이 중요.
주위 환경을 우호적으로 만들라=좋은 사람을 많이 사귀도록. 도저히 불가능하다면 명상과 이완요법 등 ‘적극적 방법’으로 심신을 ‘만족 상태’로 바꿀 수 있다.
은은한 행복을 즐겨라=은은한 만족이 격렬한 기쁨보다 더 오래 간다. 주위에 대해 늘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면 은은한 행복을 즐길 수 있다.
변화를 모색=삶의 지향점이 삶을 충족시키지 못한다고 느낀다면 변화를 모색하는 것이 좋다. 우선 왜 당신이 삶에 대해 불만을 갖는 것인지를 심사숙고해야 한다.
변화의 방법=삶을 위해 우선 한 두 가지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여가 시간을 활용해 운동을 즐기거나 음악 감상, 독서, 대화 등에 몰입하면 마음이 넉넉해질 수 있다.
<제538호 건강편지 ‘행복이란 무엇인가’ 참조>

오늘의 음악

1840년 오늘 태어난 차이코프스키 작 《호두까기 인형》 중 ‘꽃들의 왈츠’를 키로프 발레단의 공연으로 감상하겠습니다. 둘째 곡은 1833년 오늘 태어난 브람스의 교향곡 3번 중 3악장 포코 알레그로를 빌헬름 푸르트벵글러 지휘, 베를린 필의 연주로 듣겠습니다. 요즘 인기 있는 드라마의 주제곡 두 곡 곁들였습니다. 《옥탑방 왕세자》의 OST인 알리의 ‘상처’, 《넝쿨째 굴러온 당신》의 OST인 Sweet Sorrow의 ‘그대가 천국’이 이어집니다.

♫ 브람스 교향곡 3번 3악장 [베를린 필] [듣기]
♫ 꽃들의 왈츠 [키로프 발레단] [듣기]
♫ 상처(옥탑방 왕세자 OST) [알리] [듣기]
♫ 그대가 천국(넝쿨당 OST) [Sweet Sorrow]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