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잡아먹으며 버틴 표류의 기록


대학생 때 미국의 한 시사주간지에 실린 어느 기사의 이미지 사진을 보고 숨이 막혔습니다. 바로 위의 그림입니다. 나중에 파리 루브르 박물관 벽에 걸린 이 그림을 다시 만났을 때 그 감동이란…!

1791년 오늘 태어난 프랑스의 화가 테오도르 제리코가 27세 때 그린 명작 ‘메듀사의 뗏목’입니다. 가로 491㎝, 세로 716㎝의 대작이지요.

그림의 이야기는 1816년 지금의 서아프리카 모리타니 앞바다를 항해하던 군함 메듀사 호가 침몰하면서 시작합니다. 지금 용어로 말하면 ‘낙하산 인사’로 임명된 무능한 선장은 선원과 선객들을 남기고 자기만 피신해버렸습니다. 남은 147명은 파손된 배를 이어서 뗏목을 급조해서 ‘생존 투쟁’을 벌입니다.

그러나 가진 것은 비스킷 몇 조각과 물 몇 통, 와인 몇 병 뿐. 13일 표류한 끝에 우연히 구조됐을 때에는 15명만이 살아남았습니다. 그림은 인근 배에 우연히 발견될 때의 상황을 묘사한 것이지요.

생존자들은 굶주림, 탈수와 싸웠으며 약자의 시신을 뜯어먹고 버텼습니다. 이 극한상황에서 살아남은 사람들도 나중에 정신장애를 극복하지 못하고 불행한 삶을 마칩니다. 프랑스 정부는 자국민을 실은 배가 난파됐어도 ‘남의 일’처럼, 구조에 나서지 않았다고 합니다.

프랑스 정부의 부패, 무능과 인간의 생존 본성이 처절하게 드러난 사건이었지요.  제리코는 이탈리아 유학을 마치고 귀국했다가 이 사건을 접하고 화폭에 담습니다. 보다 생생한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 생존자를 인터뷰하고 뗏목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이 명작을 탄생시킵니다. 삼각형의 안정된 구도이지만 인물 한 명 한 명의 표현이 너무나 사실적이어서 역동적으로 꿈틀대는 그림이지요.

이 그림은 발표 당시 상당수 예술가들의 격찬을 받았지만, 남 욕하는 데에만 능한 요즘 일부 지식인 또는 누리꾼 같은 비평가들의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 명작은 유진 들라크루아에게 강한 영감을 줘서 낭만주의 회화가 탄생하는 도화선이 됩니다. 아래의 그림은 들라크루아의 명화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그림에서 총을 든 왼쪽 인물이 바로 들라크루아라는 것, 들어보셨죠?

미술가들의 명언

○가슴속에 1만 권의 책이 들어 있어야 그것이 흘러 넘쳐서 그림과 글씨가 된다 -추사 김정희
○예술은 미학적, 철학적, 혹은 문학적 학설이 아니다. 예술은 하늘과 산, 그리고 돌처럼 존재하는 것이다 -김환기
○색채, 명암 등의 일정한 배열이 낳는 효과가 있다. 이것을 ‘그림의 음악’이라고 부를 수가 있다 -유진 들라크로와
○그림이란 즐겁고 유쾌해야 한다. 가뜩이나 불쾌한 것투성이인 세상에서 굳이 그림마저 아름답지 않은 것을 일부러 그릴 필요가 있을까? -오귀스트 르느와르
○젊은 화가는 실수를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 모름지기 그림이란 가장 황당한 모험과 부단한 탐구를 일컫는 말이 아닌가? 방황한들 어떠리, 한번 방황 할 때마다 그만큼 성장하는 것을! -앙리 마티스
○천사를 실제로 보여주면 그리겠다 -구스타프 쿠르베
○그림이란 숱한 비합리적 상상력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천연색 사진이다 -살바도르 달리
○진정 치열하고 진실해야 한다. 어느 한 사람에게 진실한 것이 결국 모든 사람들에게 진실하기 때문이다 -오귀스트 로댕
○아름다운 것은 항상 고독 속에 있으며 군중은 그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천재? 그런 건 결단코 없다. 오직 공부뿐이다. 공부는 방법이다. 끊임없이 계획하고 있다는 것이다 -오귀스트 로댕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목표가 너무 높아 달성하지 못할 위험보다는 목표가 너무 낮아 달성할 위험이 더 크다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
○언젠가는 내 그림이 내 생활비와 물감 값보다 더 가치가 있다는 것을 알아줄 때가 올 것이다. 진정한 화가는 캔버스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오히려 캔버스가 화가를 두려워 한다 -빈센트 반 고흐
○다른 사람을 감동시키려면 먼저 자신이 감동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렇지 못하면 제 아무리 정교한 작품이라도 결코 생명력을 갖지 못한다 -장 프랑수아 밀레
○어떤 선(線)은 고귀하고, 어떤 선은 기만적이다. 직선(直線)은 무한을 암시하고 곡선(曲線)은 창조를 암시한다. 색채는 훨씬 더 설명적이다. 시각에 대한 자극 때문이다. 어떤 조화는 평화롭고, 어떤 것은 위로를 주며, 또 어떤 것은 대담해서 흥분하게 만든다 -폴 고갱
○회화를 배운다는 것은 사물을 정확히 보는 방법을 배운다는 것과 같다. 그것은 단지 눈으로 보는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키몬 클레이즈
○예술은 보이는 것을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보이게 하는 것 -파울 클레

오늘의 음악

오늘은 예술과 관련한 음악 세 곡을 준비했습니다. 첫 곡으로는 피아니스트 스비아토슬라프 리히터, 바이올리니스트 올레그 카간, 첼리스트 나탈리아 구트만이 협연하는 차이코프스키의 ‘위대한 예술가를 위하여’를 준비했습니다. 빈센트 반 고흐를 노래한 돈 맥클린의 ‘Vincent’가 이어집니다. 마지막 노래는 프랑스의 화가 로트렉을 생각할 때면 떠오르는 가수 니콜 키드먼과 로비 윌리엄스가 함께 부르는 재즈 스탠더드입니다. ‘Something Stupid.’

♫ 위대한 예술가를 위하여 [리히터, 카간, 구트만] [듣기]
♫ Vincent [돈 맥클린] [듣기]
♫ Something Stupid [니콜 키드먼, 로비 윌리엄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