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가 한 아파트에서 사는 제약회사 CEO

새해 좋은 꿈 꾸셨나요? 신묘년(辛卯年) 토끼해에는 여러분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시기를 빕니다. 토끼는 12간지 중 네 번째 동물로 만물의 생장, 번창, 풍요를 상징합니다. 평화와 화목, 부부애, 영민함 등의 상징이기도 하지요.
 
새해 첫 편지에는 토끼의 해를 맞아 연말에 만난 한 기업인의 가족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일동제약 이정치 사장(69)입니다. 4대가 한 아파트에서 산다는 얘기를 듣고 연말에 찾아가서 건강편지에 소개하게 해달라고 떼를 썼습니다. 이 사장의 얘기를 들을수록 가족이 행복의 뿌리라는 것을 절감했습니다.

이 사장은 54평 아파트에 97세의 어머니를 모시고 자녀, 손자손녀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방이 4개인데 하나는 어머니, 하나는 이 사장 부부, 하나는 아들 준구 씨 내외 방이고 나머지 하나는 ‘학생들 공부방’입니다. 초등4학년인 손자는 아칫걸음을 걸을 때부터 증조할머니 곁에서, 초등2학년인 손녀는 조부모 방에서 잠을 잤다고 합니다.

 
 
이 사장은 월, 수, 금요일에는 오전 8시에 출근하는데, 온 식구로부터 인사를 받고 ‘씩씩하게’ 출근을 합니다. 토요일에는 이 사장의 자녀 2남2녀 등 식구 17명이 함께 모여 도란도란 웃음꽃을 피운다고 합니다.
 
아내에게 ‘이 사장의 4대 가정’ 얘기를 했더니 “고부가 함께 사는 것이 전생의 악연(惡緣)이라는 말까지 있는데, 어떻게 4대가 화목하게 잘 살 수가 있을까”하고 대단하게 여기더군요.

이정치 사장은 “어머니도, 나도, 아내도 모두 낙관적이고 다른 사람의 세계를 이해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장은 가훈인 ‘삼화(三和)’를 실천하려고 노력한다고 합니다. 집안이 화목하고(가화, 家和), 주변 사람과 화목하며(인화, 人和), 어렵더라도 참고 편안한 마음을 가지려고(심화, 心和) 애쓴다는 것입니다.
 
일동제약의 한 임원은 언젠가 “우리 회사가 1998년 외환위기 때 관계사에 대한 채무보증 때문에 억울하게 워크아웃에 들어가야만 했는데 이 사장이 늘 웃는 표정으로 임직원들에게 긍정적 마인드를 심는 모습에 감명받았다”고 말하더군요. 당시 이 회사는 공적자금을 한 푼도 안 받고 3년 만에 워크아웃을 졸업해서 워크아웃의 대표적 성공사례로 꼽힙니다.

‘4대 가족’은 하고 싶어도 못하는 사람이 많을 겁니다. 여러 가지 조건이 맞아야 가능하지요. 억지로라도 부모와 살아야 한다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그러나 부모자녀 뿐 아니라 조손 간에 정(情)이 오가는 집안은 잘 될 수밖에 없겠지요. 자녀들은 요즘 아이들에게 가장 부족한 예의, 문제해결능력, 사회성 등을 체득할 수밖에 없겠지요?
 
이 편지를 보시는 분 대부분이 핵가족을 꾸려가고 있겠지요? 새해에 부모님들에게 인사를 드렸겠지만, 오늘도 전화 한 통화 드리시기 바랍니다. 아이들 앞에서 한다면 가장 좋겠지요? 건강도, 가족 행복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에게 더 좋은 과실이 맺히겠지요. 오늘, 4대 가정 얘기를 드리며 여러분 모두 새해 내내 온 가족 웃음꽃 활짝 피기를 빕니다.

제약회사 사장 가족은 어떻게 건강을 챙길까?

○이정치 사장
 -젊었을 때부터 매일 아침에 우유를 마셨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가급적 많이 움직이려고 애쓴다.
 -토, 일요일에도 소파에 드러눕지 않고 활동을 많이 한다.
 -규칙적으로 생활한다.
 -매사를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이 사장의 가족
 -가족 각각의 세계를 존중하며 서로 북돋우는 얘기를 많이 한다.
 -이 사장의 어머니는 매사를 긍정적으로 여기며 살아왔다. 요즘에는 화분, 난초 등을 키우는 재미를 즐기고 있다. 조쌀한 얼굴에 110세는 거뜬히 넘길 듯하다.
 -가족끼리 대화를 많이 한다.
 -이 사장, 어머니, 아들 내외는 모두 매일 이 사장 회사에서 생산한 아로나민 골드 한 알과 아로나민 C+ 한 알씩을 먹는다.
 -비과학적인 건강법이나 음식 등에 매달리지 않는다.

오늘의 음악

오늘은 새해 첫 편지인 만큼 새해와 관계있는 노래 몇 곡을 준비했습니다. 첫 곡은 카라얀 지휘로 비엔나 필 교향악단이 연주하는 요한 스트라우스 1세의 ‘라데츠키 행진곡’입니다. 세계 각국의 신년 연주곡으로 애청되고 있는 곡이지요. 이어서 데이브 브루벡 콰르텟의 ‘Take 5’, 에머슨 레이크 & 파머의 ‘From the Beginnig’, 아바의 ‘Happy New Year’가 이어집니다.

♫ 라데츠키 행진곡 [비엔나 필] [듣기]
♫ Take 5 [데이브 브루벡 콰르텟] [듣기]
♫ From the Beginning [ELP] [듣기]
♫ Happy New Year [ABBA]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