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1
내 사랑하리 시월의 강물을
석양이 짙어가는 푸른 모래톱
지난날 가졌던 슬픈 여정들을, 아득한 기대를
이제는 홀로 남아 따뜻이 기다리리.

2
지난 이야기를 해서 무엇 하리.
두견이 우는 숲 새를 건너서
낮은 돌담에 흐르는 달빛 속에
울리던 木琴소리 목금소리 목금소리.

3
며칠내 바람이 싸늘히 불고
오늘은 안개 속에 찬비가 뿌렸다.
가을비 소리에 온 마음 끌림은
잊고 싶은 약속을 못다한 탓이리.

4
아늬,
石燈 곁에
밤 물소리

누이야 무엇 하나
달이 지는데
밀물 지는 고물에서
눈을 감듯이

바람은 사면에서 빈 가지를
하나 남은 사랑처럼 흔들고 있다.

아늬,
석등 곁에
밤 물소리.

5
낡은 단청 밖으론 바람이 이는 가을날, 잔잔히 다가오는 저녁 어스름. 며칠내 며칠내 낙엽이 내리고 혹 싸늘이 비가 뿌려와서∙∙∙
절 뒷울 안에 서서 마을을 내려다 보면 낙엽 지는 느릅나무며 우물이며 초가집이며 그리고 방금 켜지기 시작한 등불들이 어스름 속에서 알 수 없는 어느 하나에로 합쳐짐을 나는 본다.

6
창 밖에 가득히 낙엽이 내리는 저녁
나는 끊임없이 불빛이 그리웠다.
바람은 조금도 불지를 않고 등불들은
다만 그 숱한 향수와 같은 것에 싸여가고
주위는 자꾸 어두워갔다
이제 나도 한 잎의 낙엽으로 좀더 낮은 곳으로,
내리고 싶다.

<황동규의 시월전문>

10, 클림트의 위 그림 ‘너도밤나무숲’과 황동규의 시가 절묘하게 어울리는 계절, 일교차가 너무 커서 여름과 겨울을 오가는 그런 날씨입니다. 인체가 적응력을 잃어 면역력이 뚝 떨어지기 쉬운 날이지요? 감기가 기승을 부리기 좋을 그런 계절입니다. 

감기는 감사기(感邪氣)라는 말의 준말입니다. 나쁜 기운에 반응한다는 뜻인데, 인체는 면역력이 떨어지면 보통 때에는 아무 문제가 없는 바이러스에 항복하게 되지요. 게다가 감기를 일으키는 여러 바이러스는 요즘처럼 건조한 날씨를 좋아합니다. 가을에는 공기가 쌀쌀해져 감기가 퍼지기 쉽습니다.

 

10월, 커피향과 낙엽 밟는 발자국 소리가 절묘하게 어울리는 이 가을 날씨에 감기 탓에 자리보전해야 한다면 억울하겠지요? 감기 조심하시고, 가을의 분위기 마음껏 즐기시기를 빕니다. 바삭바삭 찾아오는 가을을 말입니다.

감기에 걸렸을 때 이기는 법 10가지

①꿀물이나 생강차, 모과차, 레몬차 등을 마신다. 특히 어린이에게 꿀물이 감기약보다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②물을 자주 마신다.

③식염수로 코를 씻는다. 한쪽 코를 막은 채 다른 코로 들이마신 다음 코 뒤로 넘겨 입으로 내뱉는 것을 되풀이하는 것.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의 어린이는 식염수를 들이마시는 것이 쉽지 않으므로 콧속에 몇 방울 뿌려준다.

④어린이는 중이염에 걸리기 쉬우므로 코를 막고 귀가 멍멍해질 때까지 코로 숨을 내쉬는 시늉을 하도록 시킨다.

⑤저녁 식사는 닭고기 수프, 야채수프 등 죽 종류를 먹는다.

⑥자기 전 목욕을 한다. 42~43도의 열탕에서 전신 목욕하거나, 10~20분 온몸에 땀이 날 때까지 무릎 아랫부분만 담는 족탕을 한다.

⑦과로하지 않고 평소보다 일찍 잠자리에 든다.

⑧감기약을 복용하면 졸음이 밀려오는 부작용이 있으므로, 감기약을 먹고 운전하지 않는다.

2세 미만의 아기에겐 꼭 필요한 경우에만 의사의 처방에 따라 감기약을 복용시킨다.

⑩감기 증세가 3주를 넘기면 다른 병일 가능성이 크므로 반드시 병원을 찾도록 한다


<
360호 건강편지 참조>

 

오늘의 음악

오늘은 키스 자렛과 프랭크 시나트라의 고엽을 각각 준비했습니다. 1825년 오늘 태어난 요한 스트라우스2세의 ‘아름답고 푸른 다뉴브’를 오데사 필하모닉의 연주로, 1838년 오늘 태어난 조르주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 중 ‘하바네라’를 마리아 카라스의 음성으로 듣겠습니다.

♫ 고엽 [프랭크 시나트라] [듣기]
♫ 고엽 [키스 자렛] [듣기]
♫ 푸른 다뉴브 [오데사 필하모닉] [듣기]
♫ 하바네라 [마리아 카라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