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혁 선수, 자랑스럽습니다



“누구와 있어도 눈물이 나고 같이 있는 분들도 울어줍니다. 안 되는 것에 도전한다는 게 너무 슬펐습니다.”

이규혁은 눈물을 글썽거렸습니다. 32살의 나이. 국가대표로 뽑힌 지 20년. 숱한 국제대회에서 1위를 했지만, 다섯 차례 올림픽에서 결국 메달을 따지 못하고 기자회견장에서 회한의 심정을 토로했습니다.
 
그는 이번 올림픽에 대비해 ‘올빼미형’이던 수면습관을 ‘아침형’으로 바꾸고 구슬땀을 흘렸지만 결국 영광은 그를 모델로 삼았던 모태범, 이승훈 등에게 갔습니다. 그는 “후배들이 좋은 성적을 낸 뒤 나에게 고마워했지만 내가 배운 것도 많았다”고 후배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미안하다”는 말을 되풀이했습니다.
 
안 되는 것에 도전한다는 것… 이 선수는 주종목인 500m 경기를 앞두고 잠을 제대로 못 잔 데다가 정빙기 고장으로 1시간 반 동안 빙판에서 머물며 컨디션 조절에 실패하면서 기운이 빠진 듯합니다. 그래도 이를 악물고 달렸습니다. 안 될 것 같다는 예감이 머리를 짓눌렀지만.
 
그러나 모태범이 금메달을 딴 것도 이영하, 배기태, 김윤만, 제갈성렬, 이규혁, 이강석 등이 쌓아온 대한민국 빙상의 내공(內攻)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겁니다. 이 계보가 이어지는 데 이규혁이 큰 역할을 한 것은 어김없는 사실이고요.

스피드 스케이트뿐이겠습니까? 제가 어릴 적에는 동계올림픽은 서양인의 행사인 줄만 알았습니다. 숱한 도전이 씨가 되고 거름이 돼서 열매가 맺어지는 것이 아닐까요? 축구는 버마(미얀마), 태국, 말레이시아만 이겨도 난리였지요
. 피겨스케이트와 수영에서 세계와 겨룬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과학의 영역에서도 불과 10여 년 전만해도 국제학술지에 논문을 발표하기만 해도 기사거리였지만, 지금은 대학병원의 전공의도 한 해 몇 편씩 국제학술지에 논문을 발표하지요. 우리 과학자들이 네이처, 사이언스, 셀, NEJM 등에 논문을 발표하는 것도 실험기구가 없어 맨손으로 실험했던 선배, 이중논문 게재가 무슨 잘못인지도 몰랐던 그런 과정을 거쳐 하나하나 내공이 쌓였기에 가능했을 겁니다.
 
우리 사회의 각 분야에 내공이 쌓여 선진국에 진입한 것은 바로 이규혁처럼 안 되는 것에 도전하면서 때로 발자국을 남기고, 때로 좌절의 눈물을 흘린 사람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을까요?
 
언젠가 이규혁이 “안 되는 것에 도전한 것이 너무나 보람 있었다”고 되돌아볼 날이 올 것으로 믿습니다. 이규혁 선수, 자랑스럽습니다. 

스포츠 스타들의 가슴을 찌르는 명언

●“나는 선수 시절 9000번 이상의 슛을 놓쳤다. 300번의 경기에서 졌다. 20여 번은 꼭 경기를 승리로 이끌라는 특별임무를 부여 받고도 졌다. 나는 인생에서 실패를 거듭해 왔다. 이것이 정확히 내가 성공한 이유다.” -마이클 조던(농구 선수)

●“열정도 능력이다. 열정이 없다면 성취도 없다. 도전을 사랑할 때 경기를 갈망하게 되고 경기를 갈망하면 연습이 즐거워진다.” -마이클 조던


●“고된 훈련 때문에 경기가 쉬웠다. 그게 나의 비결이다. 그래서 나는 승리했다.” -나디아 코마네치(루마니아의 체조 선수
)

●“암이 나의 신념과 집중력을 더욱 강하게 했다.” -랜스 암스트롱(사이클 선수
)

●“1%의 희망만 있다면 나는 달린다.” -랜스 암스트롱


●“어머니는 나에게 아주 일찍부터 이렇게 가르치셨다. 내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고. 그 첫 번째는 목발 없이도 걸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윌마 루돌프(소아마비를 극복하고 올림픽 3관왕에 오른 미국의 육상 선수
)

●“나는 최선을 다하려 애썼다. 나는 내일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오늘 일어나는 일에만 관심이 있다.” -마크 스피츠(미국의 수영 선수
)

●“두려움은 당신이 하는 모든 것의 부분이다. 그러나 커다란 위험을 무릅쓴다면 당신은 큰 대가를 얻게 될 것이다.” -그레그 루가니스(미국의 다이빙 선수. 서울올림픽 때 보드에 부딪혀 머리를 다쳤지만 약물 규정 때문에 마취제를 쓰지 않고 상처를 꿰맨 뒤 우승했다)

<제299호 ‘불굴의 마라토너 아베베’ 참조>

오늘의 음악

1810년 오늘은 피아노의 시인 프레드릭 쇼핑이 태어난 날입니다. 쇼팽의 명곡 가운데 ‘트루먼쇼’ 주제곡으로 유명한 피아노협주곡 1번 2악장, 발라드 1번과 3번을 크리스티앙 짐머만의 연주로 준비했습니다. 에프게니 키신은 ‘강아지 왈츠’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미뉴에트 왈츠’를 연주합니다.

♫ 쇼팽 피아노협 1-2 [짐머만] [듣기]
♫ 쇼팽 발라드 1번 [짐머만] [듣기]
♫ 쇼팽 발라드 3번 [짐머만] [듣기]
♫ 강아지 왈츠 [키신]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