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없는 시대, 당신의 친구는?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않고 김치냄새가 좀 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놓고 볼 수 있고,
악의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 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이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 필요하리라.
그가 여성이여도 좋고 남성이여도 좋다.
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좋고,
동갑이거나 적어도 좋다.

다만, 그의 인품이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깊고 신선하며, 예술과 인생을 소중히 여길만큼
성숙한 사람이면 된다.

그는 반드시 잘생길 필요도 없고
수수하나 멋을 알고
중후한 몸가짐을 할 수있으면 된다.
때로 약간의 변덕과 신경질을 부려도
그것이 애교로 통할 수 있을 정도면 괜찮고,
나의 변덕과 괜한 흥분에도
적절히 맞장구를 쳐주고 나서,
얼마의 시간이 흘러 내가 평온해지거든
부드럽고 세련된 표현으로 충고를 아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중략…

내가 길을 가다가 한 묶음의 꽃을 사서
그에게 들려줘도
그는 날 주책이라고 나무라지 않으며
건널목이 아닌데로 찻길을 건너도 나의 교양을
비웃지 않을게다.

나 또한 더러 그의 눈에 눈꼽이 끼더라도,
이 사이에 고추가루가 끼었다고 해도
그의 숙녀됨이나 신사다움을 의심하지 않으며,
오히려 인간적인 유유함을 느끼게 될게다.

우리의 손이 비록 작고 여리나 여로를 버티어
주는 기둥이 될 것이며,
우리의 눈에 핏발이 서더라도
총기가 사라진 것은 아니며,
눈빛이 흐리고 시력이 어두워질수록,
서로를 살펴주는 불빛이 되어 주리라.

그러다가, 어느날이 홀연히 오더라도 축복처럼,
웨딩드레스처럼, 수의를 입게 되리라.

같은 날 또는 다른 날이라도 세월이 흐르거든
묻힌 자리에서 더 고운 품종의 지란이 돋아 피어,
맑고 높은 향기로 다시 만나지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젊었을 때에는 통속적이어서 닭살이 돋는다고 여겼던 글들과 음악들에도 눈귀를 돌리고, 고개를 끄덕이는 것을 보니 저도 이제 나이가 먹었나 봅니다. 유안진 시인의 이 글을 책갈피로, 책받침으로 만들어 아끼던 단발머리 여고생들도 이제 중년에 접어들었겠지요?

친구가 드문 세상, 친구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1906년 오늘은 에우제비오 구엘과 뜨거운 우정을 나눈 건축가 안토니오 가우디가 세상을 떠난 날입니다. 그 우정에 대해서는 제278호 ‘친구여 친구여’에서 자세히 말씀드렸죠?       (▶278호 편지 참고하기) 

공동체는 무너지고, 황금만능주의가 지배하고, 그러면서도 일제문화의 잔재 탓에 뜻이 통하는 사이어도 나이를 뛰어넘어 친구를 맺기는 어렵고…, 함께 노는 벗이 아니라 서로 존경하고 마음을 주는 친구가 드문 세상, 여러분은 친구가 있습니까? 오늘 그 분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친구에 대한 명언

●친구란 ‘내 슬픔을 등에 지고 가는 자’라는 뜻. -인디언 부족
●가장 훌륭한 약은 친구다. -윌리엄 소머빌
●친구는 우리 운명의 온도를 측정할 수 있는 온도계다. -블래싱턴 백작 부인
●아버지는 보물이고 형제는 위안이며, 친구는 보물이자 위안이다. – 벤자민 프랭클린
●친구 없이 사는 것은 아무도 없이 혼자 임종하는 것과 같다. – 조지 허버트
●오랜 친구는 가장 좋은 거울. – 조지 허버트
●친구는 또 하나의 나. -제노
●친구란 모든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사랑해주는 인간을 말한다. -앨버트 하버드
●곤경은 참 친구와 사이비 친구를 가려준다. -아리스토텔레스
●번영은 친구를 만들고, 역경은 친구를 시험한다. – 푸블릴리우스 시루스
●충실한 친구는 신의 참 모습이다. -나폴레옹
●친구에게 충실한 사람은 자기 자신에도 충실하다. -에라스무스
●친구를 얻는 유일한 방법은 스스로 완전한 친구가 되는 것. -랄프 왈도 에머슨
●내 친구는 완벽하지 않다. 나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우리는 너무 잘 맞는다. -알렉산더 포프

오늘의 음악

2004년 오늘은 미국의 맹인 가수 레이 찰스가 세상을 떠난 날입니다. 그의 노래 중 제가 너무 좋아하는 ‘Goergia on my Mind’와 ‘Hit the Road Jack’을 준비했습니다. 시각장애인의 음악을 소개하는 김에 최근 미국에서 막을 내린 반 클라이번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선천성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쓰지이 노부유키가 연주하는 리스트의 ‘라 캄파넬라’도 마련했습니다.

♫ Goergia on my mind [레이 찰스] [듣기]
♫ Hit the road Jack [레이 찰스] [듣기]
♫ La Campanella [쓰지이 노부유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