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꿈을 가꾸어나가시죠

아침저녁은 쌀쌀하지만 낮은 아이들이 뛰어놀기에 좋은 전형적인 봄날이네요. 오늘은 ‘어린이’하면 떠오르는 사람 한스 크리스티앙 안데르센이 태어난 지 204년이 되는 날입니다.

안데르센은 덴마크 오덴세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적 문학에 소질을 가진 똑똑한 아이였지만 11살 때 아버지가 스웨덴과의 전쟁에서 병을 얻어 숨지는 바람에 옷가게에서 잡일을 해야만 했습니다. 안데르센은 15세 때 배우가 되려고 무작정 코펜하겐으로 가서 우여곡절 끝에 왕립덴마크극장의 합창단에서 소프라노를 맡습니다.

그러나 변성기(變聲期)가 와서 쫓겨날 처지에 몰렸다가 우연히 그곳에서 시를 쓰게 돼 능력을 발휘합니다. 이 무렵 안데르센은 후원자인 요나스 콜린을 만나서 공부를 하게 되고 마침내 ‘동화의 아버지’ 자리에 오릅니다.

안데르센은 평생 어머니의 말을 가슴에 새겨두었다고 합니다. 어릴 적 글쓰기를 좋아한 그에게 어머니는 “한스야, 아름답게 핀 꽃 옆의 싹이 지금은 볼품 없지만 언젠가 아름다운 꽃을 피울게다”며 등을 두드려주며 격려했다고 합니다.

안데르센은 “내 인생은 멋진 이야기다. 그 어떤 착한 요정이 나를 지켜주고 안내했다 하더라도 지금보다 더 행복하게 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도 코메디닷컴을 지휘하면서 최근 여러 가지 악조건과 맞서 있지만 코메디닷컴이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바꾸는 기둥이 될 것이라는 ‘든든한 꿈’이 있었기에 밤을 새우면서도 행복합니다. 마침 어제부터 국내 1위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뉴스 캐스트’로 등록됐고 다른 포털사이트에도 뉴스를 공급하게 돼 꿈을 차곡차곡 실현해 나갈 수 있을 듯합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애정이 있는 한 그 꿈을 실현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꿈은 사람을 크게, 또 건강하게 만듭니다. 여러분, 혹시 꿈을 팽개치고 힘들게 사시는 건 아니겠지요? 꿈은 나이를 초월합니다. 최근의 여러 연구에 따르면 꿈을 갖고, 그 꿈을 믿으면 행복감이 밀려오고 이에 따라 몸도 건강하게 바뀝니다. 여러분의 꿈은 무엇인가요?

뉴스캐스트 등록하세요

저희 코메디닷컴과 함께 건강을 지키십시오. 아침에 컴퓨터를 켜면 코메디닷컴의 반갑고 건강한 뉴스와 마주하세요. 네이버의 ‘뉴스캐스트’에 코메디닷컴을 등록하면 행복한 삶에 도움이 되는 뉴스를 넝쿨째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 코메디닷컴 핫이슈의 ‘뉴스 캐스트 등록’을 눌러서 안내에 따라 등록하시거나 ‘시작페이지 설정’을 눌러서 코메디닷컴 메인페이지 제일 위의 ‘시작페이지’를 클릭하시면  하루가 더욱 더 건강하게 바뀔 것으로 믿습니다. 저희 회사에도 도움이 된답니다.

오늘의 음악

오늘은 4월의 노래를 몇 곡 준비했습니다. 사이먼과 가펑클의 ‘April Come She Will’, 크리스 드 버그의 ‘The girl with April in her eyes’, 딥 퍼플의 ‘April’의 세 곡이 이어집니다.

♫ April Come She Will [사이먼 & 가펑클] [듣기]
♫ The girl with April in her eyes [크리스 드 버그] [듣기]
♫ April [딥 퍼플]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