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른한 봄, 춘곤증 이기세요



목신의 오후

아, 이 요정들의 모습이 영원하였으면.
그녀들의 엷은 장밋빛 살결이,
숲속같이 깊은 잠에 빠진 대기 속에 하늘하늘 떠오른다.
나는 꿈을 사랑하였던가?
내 의혹, 저 끝이 없는 고대의 밤의 성단이 쌓이고 쌓여
종려나무 실가지로 돋아나더니
생시의 무성한 숲이 돼 내게 일깨우니,
오! 끝에 남은 것은 나 혼자 애타게 그린 장미꽃빛 과오.
아니 곰곰이 생각해보자.

혹시 그대가 생각하는 여인(女人)들은
그대 엉뚱한 감각이 갈망한 환상에 지나지 않는지를.
목신(牧神)이여, 환각은 한결 순결한 처녀의
푸르고 차가운 두 눈에서 흘러나오는 샘물처럼 솟아난다.
그러나 한숨에 젖은 저쪽 여인은 그대 털가슴에 깃드는 한낮의 산들바람처럼
대조적이라 할 것인가?

아, 그만! 움직이지도 않고 나른하여 정신이 혼미(昏迷)하니
안간힘을 쓰는 신선한 아침도 열기(熱氣)로 목이 조이네.
화음으로 추겨주었을 뿐, 내 피리도 이제는 물방울 소리를 낼 따름.
메마른 빗속에 그 소리가 흩어지기 전에
이제, 막 대롱 밖으로 터져 나가려는 것은 오직 바람(風)일 뿐이어라.
그 바람은, 주름살 하나 없는 지평에서 하늘로 되돌아가는 영감(靈感)의 가시적이고
맑은 인공의 숨결일 뿐.

태양에게 질세라 내 들뜬 허영(虛榮)이 휩쓰는 늪,
햇빛 반짝여 튀기는 불꽃들의 꽃 밑에 입술 봉하고
말없는 늪, 그 늪의 시칠리아 기슭이여 오오 이야기해보라.
재능으로 길들인 속빈 갈대를 내 여기서 꺾고 있었노라.
머나먼 초원에는 청록의 황금, 푸른 포도밭은 그네들 잎사귀를
샘물들에게 바치고, 그 위로 휴식하는 짐승 같은 흰 빛이 물결칠 때
목동의 피리소리 천천히 서곡으로 울려 퍼지자 백조 떼들이, 아니!
요정의 떼들이 날아올라 도망치던가, 아니면 물에 잠기던가….

죽은 듯이 모두가 야수의 시간 속에서 불탈 때,
「라」음을 찾는 자가 그리도 염원(念願)하던 결혼은 모두 그 무슨 재주로 다 사라져 버렸는가.
문득 소스라쳐 깨어나면, 첫 번 째의 타는 그리움을 위하여 나는,
해묵은 빛 물결 속에서, 오 백합꽃들이여, 그대들 중 어느 순진한 한 떨기처럼
홀로 우뚝 서 있을 뿐이리.

그네 입술이 들릴까 말까 내뱉은 부드러운 그 무엇과는 달리,
불성실한 이들을 나지막한 목소리로 안심시키는 입맞춤, 흔적도 남지 않은
나의 순결한 젖가슴은 그 무슨 장엄한 이빨이 깨문 신비스런 자취를 보여주는가.
하지만 아서라! 은밀한 사람에게 들려주는 비밀 얘기처럼
푸른 하늘 아래서 쌍피리를 부노라.
피리는 두 뺨의 경련을 잊게 하고 긴 독주에 잠겨 꿈을 꾸니,
우리는 아름다운 꿈과 생시의 노래소리를 슬쩍 뒤섞어 그 둘레의 아름다움을
즐겁게 하였던가,
내 감은 두 눈으로 더듬던 등이나 순결한 허리의 몽상이랑 지워버리고
한줄기 낭랑하고 헛되고 단조로운 가락을
사랑이 조(調)를 바꾸는 그만한 높이로
피리는 불어내려고 꿈을 꾼다.

도피의 악기여, 오 깜찍한 피리여,
그러거든, 그대 한 송이 꽃으로나 다시 피어나,
호숫가에서 나를 기다려라!
나는 내 나직한 속삭임에 취해서
오래오래 여신들 얘기를 하리라,
열애에 찬 그림을 그려
여신의 그림자에 걸린 허리띠를 벗겨내리라.
하여, 내 모른 체하며 회환을 지워버리려고,
맑은 포도 알을 빨아먹고 웃으며 빈 포도껍질을
여름하늘에 비쳐들고 투명한 살 껍질에 숨을 불어 넣으며
취기에 잠겨 저녁토록 비춰 보리라.

오 요정들이여, 다채로운 추억에 바람을 넣어
다시 가득 채우자.
내 눈은 피리에 구멍을 뚫고 불후의 목구멍을 찌르고,
목의 타는 듯한 아픔이 물결에 실려 숲 위의 하늘로
광란하듯 절규한다.
감은 머리털은 빛과 오열 속에 사라진다.

오 보석들아!
내닫는 내발 아래
잠자는 미녀들 이리저리 팔을 뻗어
저희끼리 부등켜 안는다. 나는, 서로 안은 팔 풀지도 않은 채, 이 미녀들을 호려내어,
경박한 그늘도 들지 않는 이 산등성이에 날듯이 뛰어 오르니
태양열에 장미향기 모두 닳고 엎치락뒤치락 우리들의 열전은
불태워 버린 대낮같다.

그대를 찬미하노라, 처녀(處女)들의 분노여,
오, 성스러운 전라(全裸)의 짐이 주는 미칠 듯한 감미로움이여,
번갯불이 몸을 떨 듯, 불타는 내 입술의 목마름을 피하려 그대는
미끄럽게 달아난다.

살의 저 은밀한 몸서리침이여,
무정한 여자의 발끝에서부터 수줍은
여자의 가슴에까지,
광란의 눈물에, 혹은 보다 덜 슬픈
한숨에 젖은 순진함은 벌써 옛날 얘기.
이 간악한 두려움을 이겨내는 것이 좋아서,
머리칼 뒤엉킨 깊은 숲속 같은 포옹을,
신들이 그리 잘 맺어 준 포옹을 떼어놓은 것이 나의 죄.
한쪽 여자의 행복한 주름 속에 내 불타는 기쁨의
웃음을 감추려 하자마자,
(온몸에 불을 켜는 작은 동생, 순진하고 얼굴도 붉히지 않는
저쪽 여자의 흥분에, 정숙한 그네 흰 깃털이 물들도록,
한손가락만 꼭 잡고 있는 동생),
어렴풋한 죽음으로 풀리는 내 팔에서 나의 포로는
끝내 덧없이 사라져 버린다. 내 아직도 그로 하여
취해 있었던 가엾음의 눈물도 남기지 않은 채.

할 수 없지! 다른 여자들이 내 머리에 난 뿔에 머리채를 감고 행복으로 이끌어 주리라.
정열(情熱)이여, 너는 알리라.
빨갛게 벌써 익은 저마다의 석류 알은
터져서 벌떼들로 지저귀고,
때맞게 잡는 자에게 쉬 반하는
우리들의 피는 욕망의 영원한 모든 벌떼들을 위하여 흐름을.
이 숲이 황금빛과 잿빛으로 물드는 시각,
불 꺼졌던 잎사귀 속에서 축제의 소리가 울려 퍼진다.
에트나 화산이여, 비너스가 그대를 찾아와
그의 순박한 발길을 그대의 용암위에 옮겨놓을 때
한숨의 슬픈 잠이 벼락 치듯 오고, 불꽃은 차츰 일그러진다.
나는 여왕(女王)을 보듬어 안는다!
오, 반드시 오고야 말 징벌….

아니다, 하지만, 언어가 부재하는 나의 영혼,
무거워진 육체는 정오의 씩씩한 침묵 앞에 결국은 쓰러진다.
이제 그만 불경한 생각을 잊은 채,
목마른 모래위에 잠들어야 한다.
아, 포도주의 효험 좋은 별들에게
입술을 여는 것은 이리도 좋은가!
한 쌍의 요정들이여 안녕!
나는 그대가 둔갑한 그림자를 보리라.

1842년 오늘 태어난 프랑스의 상징주의 시인 스테판느 말라르메의 몽환적인 시 ‘목신(牧神)의 오후’와 참 어울리는 날씹니다. 점심에는 봄볕 비끼는 창(窓)가에서 꾸벅꾸벅 말뚝잠(똑바로 앉은 채 자는 잠)이나 고주박잠(등을 구부리고 앉아서 자는 잠) 자는 분 있겠군요. 춘곤증과의 싸움 이기고 상쾌하게 봄 보내시기를!

춘곤증 이기려면

①아침밥은 꼭 챙겨먹는다=아침 식사는 비만을 예방하기 위해서도 꼭 필요합니다. 골고루 꼭꼭 씹어드세요. 빵 한쪽으로 떼우지 마시고, 풍성하게 드십시오.
②현미나 잡곡을 먹는다.
③낮잠 20분 요령껏 챙긴다.
④규칙적으로 운동하고 근무 중에도 수시로 스트레칭을 통해 긴장된 근육을 풀어준다.
⑤커피, 술, 담배는 멀리.

오늘의 음악

첫 곡은 역시 ‘목신의 오후’여야겠죠? 드뷔시의 ‘목신의 오후 전주곡’을 사이먼 래틀 지휘, 베를린 필의 연주로 듣습니다. 둘째 곡은 브람스의 교향곡 제3번 3악장 ‘Poco Allegretto'(약간 조금 빠르게)입니다. 세묜 비츠코프의 지휘로 독일의 WDR 심포니가 연주합니다. 마지막 곡은 이경선, 김상진 등이 연주하는, 차이코프스키의 현악6중주 ‘플로렌스의 추억’ 중 가장 유명한 2악장입니다. 코메디닷컴의 엔돌핀 발전소에서는 1~4장을 다 들을 수 있습니다.

♫ 목신의 오후 전주곡 [드뷔시] [듣기]
♫ 교향곡 3번 3악장 [브람스] [듣기]
♫ 플로렌스의 추억 [차이코프스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