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것도 가지지 않음으로써 모든 것을 남긴 경제인

“손녀에게는 대학 졸업 때까지 학비 1만 달러만 준다.”
“딸에게는 유한중, 공고에 있는 묘소 주변 땅 5000평을 물러준다. 이 땅을 유한동산으로 꾸며주기 바란다. 단, 유한동산에서 학생들의 티 없이 맑은 정신과 젊은 의지를 지하에서나마 더불어 보고 느끼게 해주기 바란다.”
“아들은 대학까지 공부시켰으니 혼자서 자립해서 살도록 한다.”
“나머지 내가 가진 모든 재산, 즉 유한양행 주식 모두를 한국 사회 및 교육 신탁 기금에 기증해 뜻있는 교육사업과 사회사업에 쓰도록 한다.”

1971년 오늘(3월 11일) 신상(紳商)으로 존경을 받아온 유일한 박사는 이 같은 한 장짜리 유언을 남기고 눈을 감았습니다. 20년 뒤 딸 재라 씨도 미국 시애틀에서 6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나며 200여 억 원을 공익재단에 기부했다고 하니 ‘그 아버지에 그 딸’인 듯합니다.

유 박사는 서양문물의 힘을 깨달은 아버지의 뜻에 따라 9세 때 선교사를 따라 미국행 여객선에 올랐습니다. 그는 고교를 졸업하고 변전소에 취직해 번 돈으로 미시간 주립대에 입학했습니다. 대학생 때에는 3.1 독립운동이 일어나자 다음 달에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한인자유대회’에서 연설문을 낭독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대학졸업 후 GE에 취직했지만 회사가 자신을 동양시장 개척을 위한 총지배인으로 임명하려고 하자 사직하고 숙주나물 회사를 차립니다. 그는 숙주나물을 유리병이 아닌 통조림에 담아 파는 당시로서는 ‘아이디어 상품’을 개발했습니다. 또 이 상품을 알리기 위해 숙주 통조림을 실은 차를 몰아 길가의 상점 쇼윈도로 돌진하는 사고를 내고 언론을 타는 ‘데미지 마케팅’에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미국에서 거금을 벌고 있다가 세브란스 의전 에비슨 학장의 권유를 받고 귀국합니다. 이때 서재필 박사가 버드나무 상표를 제작해주었지요. 유 박사는 자진 납세 업체, 투명 경영 업체, 종업원 지주 회사의 모범을 보이다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76세를 일기로 38년 전 오늘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가족과 함께 서울 구로구 오류동의 유한공고 안에 있는 유한동산에 가봐야겠습니다. 나누면 심신이 건강해진다죠? 두 딸에게 그 건강한 정신을 가르치고 싶습니다. 그 따뜻한 기운을 여러분 모두에게 나눠 드리고 싶습니다.

유일한 박사 밑줄 긋기

○건강한 국민, 병들지 아니한 국민만이 주권을 누릴 수가 있다.
○눈으로 남을 볼 줄 아는 사람은 훌륭한 사람이다. 그러나 귀로는 남의 이야기를 들을 줄 알고, 머리로는 남의 행복에 대해서 생각할 줄 아는 사람은 더욱 훌륭한 사람이다.
○이상적인 인간형성을 위해 근면, 성실, 책임감은 바람직한 3대 요소이다. 그러나 여기에 성급하지 않은 성격까지를 구비한다면 더 바랄 것이 없다.
○사람은 죽으면서 돈을 남기고 또 명성을 남기기도 한다. 그러나 가장 값진 것은 사회를 위해서 남기는 그 무엇이다.
○실패, 그것으로 해서 스스로 나의 존재가치를 깨닫는다면, 실패 그것은 이미 나의 재산이다.
○어느 정도를 아느냐, 그것이 문제가 아니다. 아는 것을 어떻게 이용하느냐, 이것이 문제다.

오늘의 음악

오늘도 봄을 맞이하는 음악 세 곡을 준비했습니다. 첫 곡은 4월 2일 내한공연을 갖는 에프게니 키신이 연주하는 리스트의 ‘사랑의 꿈’, 둘째 곡은 쿠르트 마주르가 지휘하고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필이 연주하는 멘델스존의 ‘이탈리아’ 1악장, 셋째 곡은 니콜라우스 아르농쿠르가 지휘하고 비엔나 필이 연주하는 모차르트 교향곡 40번 1악장입니다.

♫ 사랑의 꿈 [리스트] [듣기]
♫ 이탈리아 1악장 [멘델스존] [듣기]
♫ 교향곡 40번 1악장 [모차르트]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