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드에 의해 재해석된 바흐의 수면음악

1750년 오늘(7월 28일) 요한 세바스찬 바흐가 뇌중풍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65세였습니다.

 ‘음악의 아버지’보다 한 달 먼저 태어난 ‘음악의 어머니’ 헨델은 여전히 활동 중이었지만, 바흐는 시력도 잃고 기력도 잃은 채 머리가 깨지는 아픔과 씨름하다 세상을 떠났습니다. 멀리 조선 땅에서 ‘국악의 아버지’ 박연이 세상을 떠난 지 292년 뒤였습니다.

바흐는 G선상의 아리아, 토카타와 푸가, 무반주 조곡 등 수많은 애청곡을 남겼지만, 그 중에서도 골드베르크 변주곡은 ‘별 중의 별’이라고 할 만 합니다.

원래 이름은 <2단 건반 클라비어를 위한 여러 변주곡을 가진 아리아>. 헤르만 칼 폰 카이저링크 백작의 불면증을 치유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바흐의 제자이기도 한 쳄발로 연주자 요한 골드베르크의 부탁에 따라 자장가, 아니 자장곡으로 작곡된 것이죠. 당시 귀족들 사이에서 불면증이 유행했다고 하며 옆방에서 연주되는 음악을 들으며 잠에 빠졌다고 하니, <골드베르크 변주곡>은 요즘 말로 불면증 음악치료곡이라고나 할까요?

이 곡은 너무나 유명한 제1 아리아가 흐르고 이를 변형시킨 30개의 변주곡이 이어진 뒤 마지막 아리아로 끝을 맺습니다. 50분 정도가 흐르는데 25변주곡에서 잠 들기 쉽다고 합니다.

<골드베르크 변주곡>은 캐나다의 피아니스트 글렌 굴드에 의해 재해석돼 다시금 빛을 발합니다. 굴드의 팬들은 <굴드베르크 변주곡>이라고 부르기도 하죠.

이 곡은 대작(大作)이라는 수식어를 뛰어넘기 때문에 연주가들이 이 곡의 악보 앞에 앉으면 긴장하게 된다고 합니다. 다만 요하네스 브람스는 어머니를 여의었을 때 피아노로 이 곡을 치면서 마음을 가라앉혔습니다.
“이 음악은 뭐라고 해야 좋을지, 마치 기름과 같다고나 할까? 바흐는 고통받고 있는 사람의 심정을 어루만져주는 힘을 갖고 있다.”

오늘은 기상청 예보가 맞겠지요? 전국이 열대야(熱帶夜)에 가까울 정도로 덥다고 합니다. 열대야는 한밤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인 밤을 가리키죠? 거기에 육박하는 무더운 여름밤,  <골드베르크 변주곡> 같은 음악을 들으며 편안히 잠에 빠지는 것도 괜찮겠죠?

열대야 숙면을 위한 10가지 방법

△주중과 주말 모두 규칙적인 취침, 기상 시간을 유지한다.
△밤에 잠을 설쳤다고 낮잠을 지나치게 자지 않는 것이 좋고,필요하면 점심 식사 뒤 30분 내로 잔다.
△잠자리에 들기 전 미지근한 물로 목욕한다.
△규칙적으로 운동한다. 그러나 취침시간 바로 전의 운동은 숙면을 방해한다.
△음식을 먹는 것은 잠자기 2, 3시간 전에 끝낸다. 너무 배가 고프면 우유를 한 잔 먹어 공복감을 없앤다.
△어둡고 조용하며 시원한 취침 환경을 조성한다.
△안락한 침대와 베개도 숙면에 도움이 된다.
△불면증이 괴로우면 담배와 카페인 섭취를 피한다.
△잠이 안 오면 책을 읽었다가 다시 침실에 든다.
△며칠 못 잤다면 걱정노트를 쓴다. 자기 전 10~15분 동안 걱정거리와 거기에 대한 해결책을 기록한다.


바흐의 골드베르크 협주곡 1~7번과 첼로 무반주 조곡 1번 전주곡을 선사합니다.
골드베르크 변주곡은 굴드가 연주합니다. 엔돌핀 발전소에서는 나머지 곡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무반주 조곡 1번 전주곡은 지난번에도 소개한 적이 있죠? 거장 므스티슬라프 로스트로포비치가 연주합니다.
골드베르크 협주곡 1~7번 글렌 굴드
무반주 첼로조곡1번 전주곡 로스트로포비치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