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는 꿈을 막을 수 없습니다

1961년 오늘(12월 13일) 미국의 화가 안나 매리 로버트슨 모지스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녀는 미국에서 ‘모지스 할머니’(Grandma Moses)로 불린 ‘국민 화가’였습니다. 그녀는 놀랍게도 76세 때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해 101세 되던 해 세상과 이별하기 전까지 붓을 놓지 않았습니다.


모지스는 평범한 시골 주부였습니다. 그녀는 작은 농장을 꾸려가며 10명의 자녀를 출산하고 그 중 5명을 잃었습니다. 그 삶의 애환을 어디엔가 집중하려고 했던 것일까요? 그녀는 자수(刺繡)에 푹 빠져 있었습니다. 그러나 72세 때 관절염 때문에 바늘을 들지 못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일반적으로 손가락이 아프면 류마티스 관절염을 떠올리지만, 그녀는 오래 손가락을 써서 손가락 마디의 관절이 닳은 퇴행성 관절염일 가능성이 큽니다.


그녀는 병이 닥쳤다고 미(美)에 대한 추구를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붓을 들었던 것이죠. 주머니 속의 송곳은 튀어나오는 법, 낭중지추(囊中之錐)라고나 할까요? 우연히 수집가 루이스 칼더가 시골 구멍가게 윈도에 있는 그의 그림을 사 갔고, 이듬해 미술 기획가 오토 칼리어가 그의 그림을 뉴욕의 전시관에 내놓으면서 할머니는 일약 스타가 됩니다. 유럽과 일본 등 세계 각국에서 모지스의 그림 전시회가 열립니다.


1949년 해리 트루먼 대통령은 그녀에게 ‘여성 프레스클럽 상’을 선사했고, 1960년 넬슨 록펠러 뉴욕주지사는 그녀의 100번째 생일을 ‘모지스 할머니의 날’로 선포했습니다. 


모지스는 시골의 풍경을 그렸으며 그의 화풍은 맨위 그림처럼 단순하면서도 밝습니다. 아마 그의 밝은 심성을 반영한 것이 아닐까요?


주위에는 나이 30, 40대에 꿈을 포기하는 사람이 너무 많습니다. 모지스 할머니의 시대와 달리 지금은 ‘100세 청춘 시대’이고, 80세이면 경로당에서도 ‘젊은이’ 취급을 받는데도 마음이 늙어 일찍 자신의 꿈을 접는 사람이 너무 많습니다. 이제 이모작, 삼모작의 시대라고 합니다. 이 편지를 읽으시는 여러분은 앞으로 남은 수 십 년을 향해 무슨 꿈을 펼치시렵니까? 

 

●화가 파블로 피카소와 첼리스트 파블로 카잘스, 그리고 미켈란젤로는 80대와 90대에도 여전히 작품 활동을 했다. 만약 누군가가 그들에게 70대에 “그대들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말하며 그의 활동을 말렸다면 어찌 됐겠는가? -마거릿 엘웰


●늙은이란 절망의 이유가 아니라 희망의 근거이며, 천천히 쇠락하는 것이 아니라 점진적으로 성숙하는 것이며, 견디어 낼 운명이 아니라 기꺼이 받아들일 기회다. -헨리 나우웬 & 원터 개프니


●당신은 16살 때의 아름다움을 당신이 만든 것이라고 주장할 수 없다. 그러나 당신이 63세 때에도 아름답다면, 그것은 당신의 영혼이 만들어낸 아름다움일 것이다. -마리 스톱스

●노화에 대한 치료법은 관심과 열정과 일이다. 인생의 황혼기는 앞서 보냈던 낮의 특성을 취하게 될 것이다. 만약 당신이 낮을 잘 보냈다면, 틀림없이 저녁에도 즐거움을 발견할 것이다. -조지 메이슨

●경험이 풍부한 노인은 곤란한 일에 부딪치면, 급히 서두르지 않고 내일까지 기다리라고 말한다. 사실 하루가 지나면, 선악을 불문하고 사정이 달라지는 수가 많다. 노인은 시간의 비밀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의 머리로써 해결할 수 없는 문제를 시간은 가끔 해결해 주곤 한다. 오늘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는 우선 하룻밤 푹 자고 내일 다시 생각해 보는 것도 상책이다. 곤란한 문제는 조급히 해결해 버리려고 서두르지 말고, 한 걸음 물러서서 정관하는 것이 현명한 일이다.   -찰스 슈와프


———————————————–

오늘은 호세 펠리치아노의 노래를 준비했습니다. 스티비 원더, 레이 찰스와 함께 세계 3대 맹인 가수로 꼽혔던 인물이죠. 올 연말에 내한공연을 갖는다네요. 그는 우리나라에서도 <Rain> <Once there was a Love> <Que Sera> 등의 노래로 유명한데, 오늘은 <Feliz Navidad>(스페인어로 ‘즐거운 성탄’이란 뜻)와 <Once…> 두 곡을 준비했습니다. 나머지 노래도 코메디닷컴의 <엔돌핀 동영상> 코너에서 들을 수 있습니다.


▶‘즐거운 성탄’ 듣기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8983&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Once There was a Love’ 듣기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8985&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