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비가 책을 말리듯 여름 독서 정리하세요

어제는 더위가 한풀 꺾인다는 처서(處暑)였더군요. 이 무렵 모기가 비실비실대다 사라진다고 해서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는 속담이 있지만, 이 말이 무색하게 여전히 찜통더위이군요. 오늘도 어제와 마찬가지로 서울 32도, 대구 34도 등 전국의 대지가 뜨거울 거라는 기상청의 예보입니다. 다행히 열대야의 원흉이었던 구름이 사라져 밤과 아침에는 조금 시원해졌습니다.

처서에는 책, 곡식, 옷 등을 햇빛에 말리거나 바람을 쐬어서 습기를 제거하는 ‘포쇄’(曝曬)를 했습니다. 선비는 책을 말리고[士曝書], 농부는 곡식을 말리며[農曝麥], 여성은 옷을 말린다[女曝衣]고 했습니다.

특히 고서의 한지는 습기에 약해 책벌레가 많이 생겨 포쇄가 절대적으로 필요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 공민왕과 우왕 때 포쇄에 관한 기록이 처음으로 나타났으며, 조선에서는 실록에 대한 포쇄가 엄격히 실시됐다고 합니다. 봄, 가을의 맑은 날에 책을 햇볕에 말린 다음 기름종이로 잘 싸서 천궁, 창포와 함께 궤에 넣어 봉인했다고 합니다.

여기서 책벌레는 대부분 먼지다듬이라는 아주 작은 곤충입니다. 오래 보관한 옷이나 말려놓은 꽃다발 등에서도 나옵니다. 책에서는 주로 종이의 펄프나 풀을 먹습니다. 번식력이 좋아 한번 생기면 책장 전체로 번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책벌레’하면 ‘책에 빠진 사람’을 가리키죠?

방학이 끝나가는 자녀를 둔 분들도 많을 겁니다. 여름 끝에 포쇄를 하고 책을 정리하듯 ‘책벌레 자녀’들이 방학 때 읽은 책을 잘 정리해서 갈무리를 하도록 도와주세요. 다산 정약용이 말한 대로 지식은 잘 정리돼야만 빛이 나며, 자녀들이 읽은 것들을 잘 정리해서 머리에 남도록 도와주는 것은 어떤 것보다 가치 있는 교육입니다. 물론 어른들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오늘은 처서를 하루 넘겼지만, ‘여름의 지식’을 정리하고 가을을 준비하는 날이 되기를 빕니다. 

냉수마찰과 각탕으로 막바지 무더위 이기기

막바지 무더위에 냉수마찰로 건강을 챙기세요. 아침에 일어나서 냉수마찰을 하면 부신피질호르몬의 분비가 촉진돼 하루 컨디션이 좋아진다고 합니다. 한방에 따르면 아이들이 더위를 먹었을 때는 38도 정도의 온탕에 소금을 한 숟가락 정도 붓고 발목 아래만 담그면 빨리 회복된다고 합니다. 아이들이 여름감기에 걸리면 온몸에 땀이 날 때까지 10∼20분 정도 무릎을 열탕에만 담가주면 좋답니다. 뜨거운 물을 계속 갈아주는 것을 잊지 않도록 한다. 효과적 한방 냉수마찰법 ①뜨거운 물에 발목 아래를 1, 2분 담근다. ②미지근한 물에 면장갑을 적신 뒤 물기가 약간 남을 정도로 짜서 온몸을 5∼8초 문지른다. 심장에서 먼 팔 다리부터 문지르고 심장은 맨 나중이다. ③‘장갑마찰’이 끝나면 마른 수건으로 재빨리 몸을 덮고 마른 수건으로 계속 문지른다. 면장갑을 적시는 물 온도를 3∼4도씩 낮추면서 위 방법을 3∼5번 되풀이한다. ☞알몸 냉수마찰을 못한다면 세수할 때 뒷목까지 돌려가면서 씻는 것이 좋다. 목뒤엔 각종 경혈이 있어 이를 마찰하면 면역기능이 강화된다. ☞냉수마찰은 몸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데에는 효과적이지만 열이 있거나 면역력이 떨어진 환자는 피한다. 또 냉수마찰 때 몸이 떨리거나 살갗이 심하게 달아오르면 멈추어야 한다. 고혈압 환자는 중풍 위험이 있으므로 주의.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