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오래 보면 근시 위험 최대 80%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높은 수준의 스크린 타임에 노출되는 경우 근시 위험을 최대 80%까지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어린이와 젊은 층의 스크린 타임과 근시 사이의 심각한 연관성을 밝혀낸 오픈 엑세스 연구다.

이 연구에는 영국 앵글리아 러스킨대 루퍼트 본 교수를 비롯 싱가포르 호주 중국 등의 연구원과 눈 건강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생후 3개월 부터 33세 사이 스마트 기기 노출과 근시를 조사한 3000건 이상의 이용가능한 연구를 분석하고 통계적으로 결합했다.

그 결과 휴대전화를 보는 등 스마트 기기의 스크린 타임에 노출되면 근시 위험이 약 30% 더 높았다. 스마트 기기에 과도한 컴퓨터 사용까지 결합되면 근시 위험은 약 80%까지 증가했다.

앵글리아 러스킨대 안과 연구소의 본 교수는 “2050년이 되면 전 세계 인구의 약 절반이 근시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는 시급한 건강상의 문제”라면서 “우리의 연구는 이 문제에 대해 가장 포괄적이면서, 젊은 층의 스크린 시간과 근시 사이의 잠재적인 연관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본 교수는 “사람들은 대체로 자신의 스크린타임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의 연구는 스크린 타임에 대한 정보를 측정하는 객관적인 방법을 사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팬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 많은 학교가 휴교를 하고 어린이들이 재택학습에 긴 시간을 보낸 가운데 발표된 점에서 주목된다. 연구팀에 의하면 아이들이 그 어느 때보다 오랫동안 디지털 기기와 컴퓨터 화면을 보면서 시간을 보내는 만큼 스크린타임에 노출되는 것이 어떻게 우리의 눈과 시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이해하기 위해 시급한 연구가 필요하다.

이 연구는 《랜셋 디지털 헬스》에 발표됐다. 원제는 ‘Association between digital smart device use and myopia: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