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상사가 나르시시스트란 증거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 상사와 편하게 지내기란 어려운 일이다. 기본적으로는 위아래 권력 관계에 놓였기 때문이지만, 상사의 성격에 문제가 있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나의 상사는 어떨까? 그저 윗사람이라 대하기 불편한 걸까? 아니면 정말 세상에서 중요한 건 자기 뿐이고 다른 사람의 처지는 이해할 줄 모르는 나르시시스트인 걸까? 미국 ‘허핑턴 포스트’가 판별 기준과 함께 대책을 소개했다.

◆ 편 가르기 = 나르시시스트인 상사에게 타인은 적 아니면 동지다. 중간은 없다. 자기 입맛대로 움직이는 부하는 같은 편, 하지만 조금이라도 다른 뜻을 비치면? 바로 적으로 취급한다. 그리고 나르시시스트란 자기편이 아닌 사람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제거하려는 속성을 가진 존재다.

◆ 부하 탓 = 나르시시스트 상사는 절대 실패를 받아들이지 못한다. 자기는 완벽한 존재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뭔가 잘못되었다면? 그건 모두 부하들 탓이라 여긴다. 그리고 자기는 절대 책임을 지지 않는다. 웨스턴 캐롤라이나대 마리-라인 저만 교수는 “사람이 어느 정도 자기 본위인 건 당연하다”면서 “하지만 병적일 정도로 자기 중심적인 사람은 그가 속한 일터, 그리고 함께 일하는 이들에게 손상을 입힌다”고 설명한다.

◆ 도둑질 = 나르시시스트 상사는 부하의 아이디어를 훔치고도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다. 자신에게 그럴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에게는 높은 자리로 올라가고, 그걸 유지하는 게 중요할 뿐. 저만 교수는 “나르시시스트 상사는 한마디로 대도(大盜)”라고 표현한다.

◆ 지적질 = 나르시시스트 상사는 실수를 용납하지 않는다. 아니 못한다. 상대의 입장에 감정 이입할 능력이 없기 때문이다. 그들은 부하가 행한 실수를 덮어주기는커녕 반복적으로 지적한다. 저만 교수에 따르면, 상사가 나르시시스트라는 명백한 증거는 그가 가하는 모욕이다. 실수는 물론이고 용모, 감정 상태, 심지어는 지능지수까지 거론하면서 자존감에 상처를 입힌다면 병적인 나르시시스트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

◆ 일방통행 = 나르시시스트 상사는 부하에게 희생과 충성을 요구한다. 그러나 아무것도 돌려주지 않는다. 자기는 상사, 그리고 중요한 사람이므로 받기만 하는 게 당연하다 여긴다. 올드 도미니언대 니나 브라운 교수에 따르면, 나르시시스트에게는 ‘기브 앤 테이크’ 규칙이 통하지 않는 것이다.

그렇다면 나르시시스트 상사는 어떻게 대해야 할까? 피곤하더라도 전략적으로 행동하는 게 중요하다. 그들은 술수에 능하다. 어떤 모략에 빠질지 모르는 일. 가능하면 모든 대화를 기록하는 게 좋다. 미팅에는 되도록 동료와 함께 가고, 이메일도 다른 이들에게 동시에 보낼 것. 혹시 모를 분쟁에 대비해 증거와 목격자를 남겨야 하기 때문이다.

나르시시스트들은 대개 감정 조작의 명수. 따라서 그들이 원하는 대로 죄책감이나 모멸감에 빠지지 않도록 얘기를 들어줄 친구, 혹은 상담가를 두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모든 노력에도 불구하고 한계를 느낀다면? 그만두는 게 답이다.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고 마음을 다치는 것보다는 다른 직장을 구하는 게 나은 선택이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