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워치가 바이러스 감염 알려준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조만간 스마트워치로 바이러스 감염을 탐지할 수 있을 것 같다.

미국 듀크대 연구진은 스마트워치로 독감이나 감기에 걸렸는지 증상을 느끼기 전에 판별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연구진은 스마트워치로 수집한 휴식기 심장 박동, 심박 주기 변동(심박변이도), 피부 온도 등 데이터를 분석해 감염 여부를 판단했다고 밝혔다.

생체공학과 제실린 던 교수는 “스마트워치, 손목밴드 등 웨어러블 기기는 신체가 병원균과 싸우고 있다는 징후를 포착할 수 있다”면서 “다양한 감염증을 구별해낼 수 있도록 분석법을 개선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자원자 31명에게 돼지 독감(H1N1) 바이러스를, 18명에게 일반 감기 바이러스를 주입했다. 참가자들은 바이러스 주입 전 4일, 주입 후 5일간 손목밴드를 착용했다.

오로지 손목밴드에서 수집한 데이터로 감염 여부를 예측한 결과, 정확도는 돼지독감이 92%, 감기는 88%에 달했다. 증상이 나타나기 하루 전 감염이 경증에 그칠 것인지, 중등도 증상을 보일 건지도 비교적 정확하게 예측했다. 돼지독감은 90%, 감기는 89%였다.

던 교수는 “분석법이 정교해지고 스마트워치가 일반화하면 누가, 언제, 얼마나 아플지 예측하여 의료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대 의대 마크 시겔 박사는 “이 방법이 코로나 19등 감염병을 확진하는 방법일 수는 없다”면서 “그러나 정확도가 높아진다면 증상이 나타나기에 앞서 직장이나 학교를 쉬거나 병원에서 진단받을지 판단할 수 있는 유용한 도구”라고 평가했다.

이 연구(Assessment of the Feasibility of Using Noninvasive Wearable Biometric Monitoring Sensors to Detect Influenza and the Common Cold Before Symptom Onset)는 미국의학협회저널인 《자마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이 게재하고, UPI통신이 소개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