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애 높은 사람, 승진 속도 29% 빠르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기애가 강한 나르시시스트(narcissist)는 회사에서 경영자의 자리에 오르는 속도가 약 29% 빠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보젠볼차노자유대학교 파올라 로벨리 교수와 밀라노 폴리테크닉대학교 박사과정 카밀라 쿠르니스는 자기애적 성격 특성을 평가하는 도구인 NPI(Narcissistic Personality Inventory)를 이용해 이탈리아의 CEO 241명에 대한 자기애적 수준을 평가하고 이를 그들의 이력을 비교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사회과학 저널 ‘계간 리더십(The Leadership Quarterly)’에 발표했다.

NPI는 두 가지의 진술 중 하나를 선택하는 평가방식으로 구성돼 있다. 응답자는 얼마나 많은 항목에서 자기애적 진술을 선택했는지에 따라 점수를 받게 되는데, 이것으로 실제 생활에서 자기애적 성향을 드러내는 행동을 예측할 수 있다. 그런 다음 연구진은 NPI 점수를 이들 이력서 상의 데이터와 비교했다.

그 결과 자기애 점수가 가장 높은 경영자들의 승진 속도가, 비슷한 자격을 갖추었지만 열심히 일하고 겸손한 사람보다 약 29%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회사가 가족기업인지 여부와는 관계가 없었다. 즉, 회사에서 높은 자리에 빠르게 오르는 것을 목표로 할 때 이 성격적 결함이 오히려 이득이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연구진은 그 이유에 대해서는 밝혀내지 못했다.

심리학적으로 나르시시즘(narcissism), 즉 자기애는 실제보다 자신의 능력을 과장하고 자기 중심적이며 타인에 대한 공감이 부족한 것을 특징으로 한다. 마키아벨리즘, 싸이코패스와 함께 인간 성격의 ‘어둠의 3요소(Dark Triad)’ 중 하나이기도 하다.

실제로 나르시시즘이 CEO와 같은 리더의 독특한 특성이라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다. 많은 문헌에서 그 위험성에 대해 언급했는데, 이러한 특성이 기업 전체의 개인주의를 부추겨 협력을 어렵게 하고 성급하고 위험한 결정을 내리게 해 결국 회사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로벨리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에 우려를 표했다. 자기애적 성격으로 인해 빠르게 승진할 경우 그들이 리더의 자리에서 책임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경험이 부족할 수 있고, 이는 회사에 위험 요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