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잃는 알츠하이머병…예방하는 생활습관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는 9월 21일은 1995년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알츠하이머협회(Alzheimer Disease International, ADI)와 함께 제정한 ‘세계 알츠하이머의 날’이다.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으로, 아직 완치가 불가능해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서서히 진행돼…40대부터 관리 필요

알츠하이머병은 ‘베타아밀로이드’라는 비정상적인 단백질이 오랜 시간동안 뇌에 쌓이면서 뇌세포 간의 연결고리를 끊고 뇌세포를 파괴해 치매 증상을 발생시키게 된다는 ‘아밀로이드가설’이 가장 주요한 병태생리로 알려져 있다.

‘아밀로이드가설’은 증상이 생기기 15~20년 전에 시작되므로 중년시기부터 치매 예방을 위해 힘써야 한다. 이를 위해 40세 전후부터는 수축기 혈압을 130mmHg 이하로 유지하고, 중년기 이후에도 신체 활동을 지속하는 것이 좋다. 신체활동은 뇌를 자극할 뿐만 아니라, 비만과 당뇨병을 줄이기도 하므로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

알츠하이머병 정복 위한 신약 개발 노력 지속

현재의 알츠하이머병의 치료법은 약물치료를 포함한 다양한 수단을 이용해 인지기능이 가능한 악화하지 않도록 하고 치매 증상이 완화되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아직 효과를 인정받은 치료약물은 매우 적다. 다섯 가지 성분만 인정받았고, 그중 네 종류의 약물이 이용되고 있다.

약 18년 만에 개발된 신약 아두카누맙은 아밀로이드 단백질을 제거하는 근본적인 치료 약물로, 알츠하이머병에 대해 미국 FDA의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하지만 아두카누맙은 아직 안전성과 효능에 있어 결과를 좀 더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예방이 가장 중요…뇌 손상 유발 환경 피해야

뇌세포가 손상되는 현상을 약물치료만으로 바꾸기는 어렵기 때문에 예방 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뇌에 직접적인 악영향을 미치는 환경은 되도록 피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머리의 손상을 예방하고, 대기 오염과 흡연의 직간접 노출을 줄여야 한다. 청력보호도 중요하다. 노화성 난청이 있는 경우, 최대 5배까지 치매 발생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음주는 치매의 위험을 증가시키므로 매주 21단위 이상(알코올도수 3.5% 이하인 맥주의 경우 300ml가 1unit, 알코올도수 12%인 소주의 경우 125ml 1.5 unit, 양주의 경우 25ml가 1unit)은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강동경희대병원 신경과 이학영 교수는 “어떤 경우 치매에 덜 걸리는지는 비교적 잘 알려져 있다. 해외 유명 의학저널에서도 치매를 예방하거나 지연시킬 수 있는 12가지 요인과 권고안이 발표된 것처럼, 건강한 뇌를 만드는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