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우울증 위험 낮춘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 19 백신을 맞으면 우울증을 겪을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성인 80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백신을 맞은 이들은 미접종자와 비교할 때 경증 우울증을 겪을 위험이 4%, 중증 우울증을 경험할 위험이 15% 낮았다.

연구진은 이런 현상의 원인으로 안도감을 꼽았다. 백신 접종으로 감염을 걱정하는 스트레스가 줄었기 때문이라는 것. 백신 접종자들은 미접종자보다 전반적으로 불안 및 우울도가 낮았는데 이는 1차 접종만 한 경우에도 마찬가지였다.

연구를 주도한 프란치스코 페레스 아르세 박사는 “감염 걱정을 덜었다는 안도감 외에도 더 적극적인 사교 경험, 직장 생활, 구직 활동 등을 통해 사회, 경제적인 두려움을 해소할 수 있었던 점도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그러나 이런 결과는 지난 3월까지 접종한 이들의 특징을 반영하는 것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기 접종자 상당수가 고령자이거나 보건의료 종사자여서 코로나 19가 일반인보다 더 불안했고, 따라서 접종에 다른 안도감을 상대적으로 더 크게 느꼈을 수 있다는 것.

그는 “또 최근 광범위하게 번지는 델타 변이는 안도했던 기 접종자들의 정신 건강을 다시 악화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Covid-19 vaccines and mental distress)는 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이 싣고, UPI통신이 소개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