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전립선비대증 복합제 3상 임상시험 순항

동국제약 본사.[사진=동국제약 제공]
‘두타스테리드’와 ‘타다라필’을 복합화한 동국제약의 전립선비대증 개량신약(DKF-313) 3상 임상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7월, 3상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 받은 ‘DKF-313’은, 전립선 크기를 줄여주는 두타스테리드와 증상 개선 효과가 탁월한 타다라필을 복합화한 개량신약이다. 단 한 알 복용으로 전립선 크기를 줄여주는 동시에 증상 개선 효과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립선비대증은, 노화로 인해 전립선 크기가 커져 각종 배뇨 기능에 이상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전립선 크기를 줄여주는 약제인 ‘5α-reductase inhibitor(피나스테리드, 두타스테리드)’로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이지만, 개선 효과가 즉시 나타나지 않아서 증상 여러 약제들을 병용하곤 한다.

특히, 전립선비대증 환자의 경우 치료제를 장기복용해야 하는데, 이번 개량신약은 1일 1회 복용만으로 효과를 볼 수 있어 환자의 편의성과 삶의 질 향상이 기대된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첫 번째 대상자 등록과 투약이 시작되면서, DKF-313의 3상 임상시험이 본궤도에 올랐다”며, “3상 임상시험은 전국 18개 병원에서 650여명 환자를 대상으로 투약이 이뤄질 계획이며 내년 말쯤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의약품 시장분석 전문기관인 GlobalData에 따르면, 전립선비대증 글로벌 시장은 연평균 8% 이상 성장해 2024년에는 약 4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개량신약 개발이 완료되면 동국제약은 6년간 국내 독점권을 확보하게 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