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확진자 4분의 1은 어린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어린이 숫자가 전체의 4분의 1을 넘어섰다고 CNN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같은 날 미국소아과학회(AAP)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주간 코로나19 환자 중 아동의 비율이 26.8%을 차지했다는 것.

이는 미국의 노동절(9월 첫째 월요일로 공휴일)을 전후해 전국의 학교가 개학하거나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는 와중에 나온 것이다. 전문가들은 교실로 돌아오는 어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어른들에게 예방 접종을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만약 우리가 어린이들, 특히 아직 예방접종을 받을 자격이 없는 아이들을 보호하기를 원한다면 교사와 학교관계자 및 다른 모든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주(8월 26일~9월 2일) 미국에선 약 25만1781건의 아동 확진이 보고됐다. 이 숫자는 그 기간 보고된 총 93만9470건의 4분의 1이 넘는 수치다. 지난 2주간 아동 확진 사례는 22%였다. 아동에 대한 정의는 주마다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17세 또는 18세 이하를 말한다.

AAP는 “아동확진 사례는 초여름 감소세를 보이다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해 8월 5일에서 9월 2일 사이에 75만 건 이상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다만 확진 사례의 급증에도 불구하고 중증 환자가 발생하는 비율은 낮게 나타났다.

그러나 APP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장기적인 영향에 대한 더 많은 자료 수집이 시급하다. 바이러스가 감염된 어린이들의 장기적인 신체 건강뿐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해를 끼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런 상황은 미국 학교 중 4분의 1에 간호사가 없다는 점 때문에 더욱 우려를 낳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학생 750명당 1명의 정규 간호사를 둘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2018년 학교 간호사 배치 현황 연구에 따르면 정규직 간호사를 고용한 학교는 약 39%, 시간제 학교간호사를 고용한 학교가 약 35%에 머물고 있다. 나머지 25%의 학교에는 간호사가 없는 상황이다.

대유행 시작 이후 지금까지 미국에서 총 500만 명 이상의 어린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는 미국 전체 환자의 15.1%에 해당한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