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막는 마스크 효과…대규모 연구에서 또 입증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마스크 착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확실하게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한 외과용 마스크가 천으로 얼굴 전체를 가리는 것보다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과 예일대학, 비영리 빈곤퇴치기구(Innovations for Poverty Action·IPA) 공동 연구팀은 방글라데시 지방자치구 600여 곳의 34만여 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2020년 11월부터 2021년 1월까지 8주간 지역 조사관들을 동원해 실제 현장에서 마스크 착용 여부를 점검했다.

연구 결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마을에 비해 어떤 유형의 마스크든 착용을 한 마을에서는 코로나19 발생 건수가 9%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스탠퍼드대학 감염병 과학자인 애슐리 스티친스키 박사는 “9% 밖에 코로나19를 못 줄였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이는 마스크의 효과가 과소평가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연구 대상자 중 경증이나 무증상 감염이 있는 사람들을 놓쳤고, 증상이 있는 사람들 중에서도 혈액검사를 받기로 동의한 사람이 3분의 1에 불과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현지에서의 감염률도 일정 부분 작용을 한 것으로 보인다. 연구 기간 방글라데시의 코로나19 발생률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연구팀은 “당시 대부분의 감염은 알파와 베타형 변종에 의해 초래됐고, 이후 델타형 변이가 성행했는데 델타에 감염된 사람들은 더 많은 바이러스 입자를 퍼뜨릴 수 있다”며 “더 많은 바이러스가 퍼질 때 마스크가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또한 나이와 마스크의 종류에 따라 중요한 차이점을 발견했다. 외과용 마스크를 착용한 마을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마을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11% 적었다. 반면 면이나 천으로 된 마스크를 착용한 마을에서는 감염률이 5%밖에 줄지 않았다.

특히 마스크는 나이 든 사람들에게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과용 마스크를 착용한 50~60세 사람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동년배들에 비해 코로나19 확진 비율이 23% 적었다. 60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코로나19 위험 감소율이 35%로 더 컸다.

스티친스키 박사는 “백신이 100% 전염을 멈추지 못하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는 마스크 사용이 계속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The Impact of Community Masking on COVID-19: A Cluster-Randomized Trial in Bangladesh)는 IPA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