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내성 관리 및 올바른 사용 위한 협력 구축

(좌)한국보건의료연구원 최지은 본부장 (우)대한항균요법학회 정희진 회장[사진=한국보건의료연구원 제공]
한국보건의료연구원(보의연)과 대한항균요법학회가 국내 항생제 내성 관리와 올바른 사용을 위한 상호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항생제 내성을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보건 문제로 경고했다. 항생제 내성은 약물에 반응하지 않는 박테리아로 인해 심각한 건강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국내 항생제 평균 사용량은 29.8DID로 OECD 평균 18.1DID의 1.6배에 달하면서 과다 사용으로 인한 내성 문제가 지적되어 왔다.

보의연과 대한항균요법학회는 각 분야의 전문지식과 정보의 교류, 공동 연구를 통해 항생제 과다 사용 및 내성 문제를 해결하고자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서면 합의했다.

주요 협약 내용에는 ▲국내 항생제 사용 지침 개발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 대책 등 정책 제언을 위한 공동 연구 및 관련 정보 교류 ▲기타 상호 협의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협력 사업 등이 포함된다.

보의연 최지은 보건의료연구본부장은 “공공 연구기관인 보의연과 올바른 항생제 사용을 지도하고 보급하는 대한항균요법학회가 협력해 합리적인 항생제 사용기준을 마련하는 등 과학적 근거 기반 정책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한항균요법학회 또한 항생제 내성이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중요한 공중보건학적 문제라는 데 동의했다. 정희진 회장은 “항생제와 내성 분야 전문가 단체인 대한항균요법학회와 근거 중심의 합리적인 보건의료정책을 지원해 온 보의연의 상호 협력 구축을 통해 국내 항생제 내성 관리가 한 단계 진일보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