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 건강에 좋은 9월 제철 음식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철 음식을 자주 먹어야 건강해진다는 말이 있다. 9월 음식에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는 식품이 있다. 바로 사과와 기장이다. 볏과에 속하는 작물이 기장이다. 오곡밥 등 밥에 넣어 먹는 잡곡으로 떡에도 사용한다. 9월 제철 음식 가운데 사과와 기장의 영양소에 대해 알아보자.

◆ 사과가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이유

사과는 식이섬유가 많다. 포만감을 느끼게 하고 배변활동을 도와 변비를 예방하는데 좋다. 여기에 관여하는 것이 바로 펙틴이다. 이 성분은 몸속에 쌓인 악성 콜레스테롤을 밖으로 내보내 급격한 혈압 상승을 억제한다. 혈관에 쌓인 콜레스테롤의 배출을 도와 동맥경화를 예방한다(국립농업과학원 식품정보). 혈관이 좁아지는 동맥경화에 걸리면 심장병, 뇌졸중 등 혈관병 위험이 높아진다. 사과는 칼륨도 많아 체내의 나트륨을 배출해 혈압을 낮추어 고혈압 치료-예방에 효과를 낸다.

◆ 사과껍질에 많은 퀘세틴 성분, 어떤 작용을 하나?

사과의 퀘세틴 성분은 미세먼지와 흡연으로부터 폐를 보호하는데 도움을 준다. 몸속에서 항산화, 해독작용, 면역기능 증진 등을 통해 박테리아나 바이러스를 죽이는 효과를 낸다(국가암정보센터 암 정보). 요리연기에 시달리는 주부의 폐 건강에 좋은 식품이 바로 사과다. 퀘세틴 성분은 사과의 껍질에 많이 들어 있다. 과육과 비교하면 품종에 따라 2~9배 가량 많다. 소금물에 담가 두었다가 깨끗히 씻으면 사과껍질째 먹을 수 있다.

◆ 기장은 어떤 식품? 쌀과 가장 잘 어울리는 잡곡

기장의 씨알은 조보다 크고 길이는 2.25~2.5mm, 폭 2mm 정도다. 모양은 타원형, 원형이며 껍질의 색은 품종에 따라서 흰색, 노란색, 금색, 빨간색, 적갈색, 갈색, 검은색 등 다양하다. 껍질을 벗기면 알곡은 모두 노란색을 띤다. 쌀과 잘 어울리는 잡곡으로 맛과 영양분 조화가 뛰어나다. 기장은 씻어서 물기만 빼고 불리지는 않는다. 솥에 불린 쌀과 기장을 안치고 물을 부어 밥을 한다. 쌀보다 비타민 등이 풍부하지만 소화율은 떨어진다.

◆ 혈전 방지에 도움주고 혈당 내리는 효과

기장에 함유된 단백질은 혈액 속의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HDL) 농도를 크게 높여주는 기능이 있다. 혈전 방지와 동맥경화 예방 효과가 있어 심장병, 뇌졸중 등 혈관병을 막는데 도움을 준다. 농촌진흥청에서 여러 잡곡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혈당수치에 영향을 미치는 알파-아밀라제와 알파-글루코시다제의 작용을 저해하는 효과가 혈당을 내리는 의약품인 아카보즈(Acarbose)와 대등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가공식품 줄이고, 자연 그대로의 식품 늘리고

기장은 칼슘, 칼륨, 마그네슘 등도 풍부하고 비타민 B군은 쌀의 2배 수준이다. 다만 기장은 단백질이 적기 때문에 콩과 섞어서 먹는 게 좋다.  몸에 좋은 항산화 성분은 공장을 거친 영양보충제보다는 자연 그대로의 식품에서 얻는 게 안전하고 효과도 좋다. 사과, 기장도 개인의 몸 상태에 따라 적절하게 선택해서 먹으면 된다. 다른 채소, 과일을 같이 먹으면 건강효과를 높일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