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딸 참여 ‘코로나 논문’에 담긴 바이러스 감염 비밀

로미 아마로 교수와 안설희 씨. [사진=Amaro Lab]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어떻게 침투하는지 밝혀낸 연구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딸 안설희 씨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지며 화제다.

지난 19일,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샌디에이고(UCSD) 로미 아마로 교수팀은 코로나 감염 경로를 연구한 결과를 과학저널 《네이처 화학(Nature Chemistry)》에 발표했다. 안설희 씨는 테라 슈타인(Terra Sztain) 박사와 함께 논문의 제1저자로 참여했다.

아마로 교수팀은 슈퍼컴퓨터를 이용한 시뮬레이션으로 실험을 진행했고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 세포에 접근해 침투하는 관문을 발견할 수 있었다. 관문은 바로 글리칸이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 움직임. [사진=Nature Chemistry]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 가장자리 주변의 당분이 함유된 잔여물인 글리칸이 인체 세포 침투가 시작되도록 하는 관문 역할을 한다.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코팅된 글리칸은 스파이크 단백질 구조를 바꿔서 인체 수용체에 결합하기 좋은 형태로 만든다. 즉, 인간의 면역체계를 속이는 데 도움을 준다.

이번 연구의 선임저자 로미 아마로 교수는 “스파이크가 실제로 어떻게 변화하고 감염되는지 근본적으로 알아냈다. 글리칸이 없으면 바이러스는 감염될 수 없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텍사스오스틴대학(UT Austin) 연구팀은 실제 글리칸이 부족할 때 바이러스 감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실험했다. 제이슨 맥렐란 부교수는 “이번 관문 발견이 코로나19의 새로운 치료법의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글리칸이 약리학적으로 잠길 수 있다면 바이러스 감염을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안설희 씨는 미국펜실베이니아대학에서 수학·화학 복수전공으로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고, 지난 2018년 스탠퍼드대학에서 이론화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UCSD에서 박사후연구원(포스트닥터) 과정을 밟고 있다. 지난해 슈퍼컴퓨터 분야의 노벨상으로도 불리는 고든 벨(Gordon Bell)을 수상했고, 올해는 미국화학회(ACS)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받았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