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두알 권장… 달걀 잘 먹는 법 3

 

달걀은 수십 년 동안 터부된 식재료였다. 콜레스테롤 때문이었다. 그러나 달걀에 대한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연구진이 영국심장학회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하루 달걀 한 알을 먹는 사람은 아예 먹지 않는 사람보다 심장질환이나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적었다.

 

베이징 대학과 영국 옥스퍼드대학 등이 참여한 이번 연구는 중국인 50만 명을 대상으로 9년간 심혈관 질환을 추적하면서 진행됐다.

 

 

 

매일 달걀을 먹는다고 답한 사람들은 아예 먹지 않는 사람과 비교할 때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11% 낮았고, 관련 질환으로 숨질 확률은 18% 낮았다. 달걀이 뇌졸중에 미치는 영향은 더 뚜렷했다. 출혈성 뇌졸중과 응고성 뇌졸중에 걸릴 위험은 각각 26%와 10% 낮았다.

 

이번 연구(Associations of egg consumption with cardiovascular disease in a cohort study of 0.5 million Chinese adults)는 영국심장학회 심장(Heart) 저널에 실렸다. 영국 BBC는 이 연구와 관련, ‘달걀 잘 먹는 법’에 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소개했다.

 

 

 

1. 하루 한 알

2007년까지만 해도 영국 건강재단은 달걀을 일주일세 개 이하만 먹으라고 권고했다. 콜레스테롤에 대한 우려 때문이었다. 그러나 여러 연구를 통해 달걀의 콜레스테롤이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높이지 않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달걀의 고밀도 콜레스테롤(HDL)은 혈중 지질 성분을 몸 밖으로 내보내 오히려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 영국 영양학회의 프랭키 필립스 박사는 ‘하루 한두 알은 아무 문제없다’고 단언했다.

 

 

 

2. 삶기

영양학자들이 권장하는 가장 좋은 요리법은 삶기다. 기름에 튀기는 프라이는 바람직하지 않다. 달걀가열시간이 너무 길면 소화가 어렵기 때문에 가 약한 사람은 반숙으로 먹는 것이 좋다.

 

또한 영양학자들은 대체로 건강하게 달걀을 먹는 방법으로 반숙을 추천하고 있다. 영양소도 반숙일 때 체내 흡수율이 높기 때문이다. 기억력을 증진시키고, 뇌 건강에 도움을 주는 달걀의 레시틴 성분은 반숙으로 먹을 때 가장 흡수가 잘 된다.

 

한편 아이스크림이나 마요네즈에는 날 것 혹은 살짝만 익힌 형태의 달걀이 들어있는데 이런 제품을 고를 땐 정부의 안전성 인증을 받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3. 냉장 보관

최대한 신선한 달걀을 섭취하기 위해서는 살 때부터 꼼꼼하게 잘 살펴야 한다. 껍질의 결이 곱고 매끈하며 광택이 있는 달걀을 골라야 한다. 쇼핑을 마칠 때 쯤 달걀을 집어야 냉기를 유지할 수 있다.

 

깨지거나 금이 간 달걀은 사지 말고, 산 달걀은 냉장고에 보관해야 한다. 달걀은 산란 후 28일 이내에 먹는 게 좋다. 달걀은 찬물에 담갔을 때 가라앉으면 싱싱하지만, 표면으로 뜬다면 상한 것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