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정신질환자와 함께 살면 어떻게 되나?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사람과 함께 사는 어린이는 비슷한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다는 충격적인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카디프대 연구팀이 웨일즈에서 태어나 15세까지 거주한 어린이 19만 명의 익명으로 된 병원 입원 기록과 지역보건의(GP)의 진료 기록 등을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1998~2012년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정신건강의 증상, 진단 및 치료 과정을 기록하고 정신건강 문제와 학습장애 또는 주의력 결핍 등 발달 장애를 집중 분석했다.

그 결과, 정신건강 장애가 있는 사람과 함께 살면서 자라는 어린이는 그렇지 않은 어린이보다 각종 정신건강 문제를 겪을 가능성이 63%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건강 문제에는 불안, 우울증, 반사회적 행동, 성격장애 및 기타 정신질환이 포함된다.

연구팀은 정신질환이 있는 가족 구성원과 성격장애 또는 섭식장애 등 어린이의 기타 질병 사이의 연관성도 밝혀냈다.

가족 구성원이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는 그렇지 않은 어린이보다 학습장애 또는 주의력결핍 장애 등 발달장애를 경험할 가능성이 42% 더 높았다.

또한 가족의 정신건강 문제와 함께 학대, 폭행 등 피해를 본 어린이는 그렇지 않은 어린이보다 아동기에 정신건강 문제를 겪을 가능성이 90% 더 높았고, 발달 장애를 경험할 가능성도 65% 더 높았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카디프대 에밀리 로티안 박사(공중보건)는 어린 시절의 정신건강 문제는 성인기로 넘어가기 때문에, 인생 형성기의 어린이에 대한 효과적인 개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Adverse childhood experiences and child mental health: an electronic birth cohort study)는 국제학술지 ‘BMC 메디슨(BMC Medicine)’에 실렸고 미국 건강의학 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