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중단하면 벌어지는 일 11가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건강한 사람들에게 성관계는 삶의 활력소다. 하지만 성관계를 중단하면 삶, 건강, 심지어 기억에까지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아침, 저녁으로 제법 시원한 바람이 부는 가운데 미국 건강매체 ‘웹엠디(WebMD)’가 소개한 ‘성관계를 중단하면 벌어질 수 있는 일 11가지’를 정리했다.

1. 불안감이 더 커질 수 있다
스트레스를 받을 땐 성관계를 생각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성관계는 불안감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성관계는 몸이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으로 방출하는 호르몬의 양을 줄여준다.

2. 심장이 제대로 뛰지 않을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월 1회 이하 성관계를 하는 사람들은 주 2회 정도 성관계를 하는 사람들보다 심장병에 더 걸리기 쉽다. 운동을 더 적게 하고, 불안감을 느끼거나 우울할 가능성이 더 크기 때문이다.

3. 운동을 덜 할 수 있다
성관계는 통상 1분에 약 5칼로리를 소모한다. 빨리 걷기와 비슷하다. 또 성관계를 하면 정원에서 땅 파기, 계단 내려가는 것과 거의 비슷한 양의 산소를 쓴다. 별것 아닌 듯하나, 쌓이면 무시 못한다. 성관계는 특히 정신 건강을 향상시키며, 그 때문에 등산, 동네 축구, 집안 일 등 다른 유형의 운동을 할 가능성이 커진다.

4. 기억력이 감퇴할 수 있다
자동차 키 등을 어디에 뒀는지 깜빡깜빡 잊을 수 있다. 특히 50~89세의 정기적인 성관계는 기억력 향상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이나, 그 이유는 아직 불분명하다.

5. 면역체계가 약해질 수 있다
매주 성관계를 갖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면역체계가 강한 것 같다. 세균과 싸우는 물질인 면역글로불린A(IgA)의 수치를 높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많다고 항상 좋은 건 아니다. 주 2회 이상 성관계를 갖는 사람들은 매주 성관계를 갖지 않은 사람들보다 IgA의 수치가 낮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6. 관계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성관계는 화학적 ‘여운(afterglow)’으로 뇌를 목욕시키듯 자극한다. 이 여운은 이틀 정도 지속되며 파트너와의 유대감 형성에 도움이 된다. 그게 없으면 만족스러운 관계에 일부 차질이 생길 수 있다.

7. 전립샘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한 연구 결과를 보면 월 7회 미만 사정한 남성은 월 21회 이상 사정한 남성에 비해 전립샘암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 그러나 모르는 사람과 콘돔을 사용하지 않고 성관계를 하거나 다수의 파트너와 성관계를 하면 각종 성병에 걸릴 수 있다.

8. 잠을 덜 잘 수 있다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프로락틴, 옥시토신 등 숙면을 촉진하는 호르몬을 놓치게 된다. 여성은 삶에 큰 도움이 되는 에스트로겐(여성 호르몬)의 수치를 높일 수 없다.

9. 이곳저곳이 쑤시고 아프다
성관계는 통증과 고통을 훌훌 털어내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오르가슴을 느끼면 몸에서 엔도르핀 등 호르몬이 나와 머리, 등, 다리의 통증이 줄어들 수 있다. 관절통과 생리통도 누그러뜨릴 수 있다.

10. 훗날 성적인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규칙적으로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폐경기 여성의 질 조직은 얇아지고 수축하며 건조해지기 쉽다. 그 때문에 성관계가 고통스럽고 성욕이 떨어질 수 있다. 또 연구 결과에 의하면 주 1회 미만 성관계를 하는 남성은 매주 성관계를 하는 남성보다 발기부전에 걸릴 가능성이 2배 더 높다.

11. 혈압이 올라갈 수 있다
성관계는 혈압을 떨어뜨리는 데 도움이 된다. 유산소 운동과 근육 운동을 약간 더 하면 불안감이 줄고 기분이 좋아진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