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이후 꼭 먹어야 할 7가지 식품

 

40세 이후 중년이 되면 우리 몸은 섭취하는 음식에 반응하는 방식이 달라진다. 연구에 따르면 30세를 기점으로 몸을 움직이지 않을 때 연소되는 에너지의 양은 감소하기 시작해 10살씩 더 먹을 때마다 그 감소폭이 7%씩 더 늘어난다.

 

즉, 젊었을 때의 식습관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것은 그 만큼 체중이 늘어난다는 것을 뜻한다. ‘데일리메일’이 중년이 되면 먹어야 할 식품 7가지를 소개했다.

 

 

 

1. 닭고기

닭고기단백질이 풍부하다. 단백질을 적당히 섭취하면 효과적인 체중 관리근육 형성에 좋다. 특히 닭 가슴살은 닭고기에서 가장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많이 함유된 부위이다.

 

닭 가슴살은 약간 텁텁하기 때문에 양념에 재워 풍미를 더하고 촉촉하게 만들면 된다. 채소 등을 넣어 삶은 닭 가슴살 85g 열량 133칼로리에 불과하지만 단백질은 27g이나 들어있다.

 

 

 

2. 토마토

토마토에는 라이코펜이라는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다. 이 물질은 암세포의 형성과 확산을 막아주며 부정맥을 억제해준다.

 

3. 우유

노화에 따른 근육 양의 감소를 막아주며 특히 50세 이후에 좋다. 연구에 따르면 운동생우유를 마시면 근육 양이 늘어난다. 뼈 건강에 좋은 칼슘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4. 아몬드

아몬드는 혈당 수치를 낮춰주고 콜레스테롤을 줄여준다는 것이 연구 결과 밝혀졌다. 성인 20명이 매일 60g씩 4주간 아몬드를 먹었더니 혈당량이 9% 떨어졌다. 또 다른 실험에서는 6주간 아몬드 섭취로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가 6% 낮아졌다.

 

미국심장협회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간식으로 아몬드를 규칙적으로 섭취할 경우 복부 지방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섭취량으로 권장하는 아몬드 한 줌(약 23알, 30g)에는 일일 식이섬유 권장량의 16%인 4g식이섬유가 포함되어 있다.

 

 

 

5. 체리

중년기에 특유한 증상들인 통풍과 관절염 예방에 좋다. 체리에 들어 있는 안토시아닌이라는 항산화 물질 덕분이다. 하루에 10여개씩 먹는 것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

 

6. 오메가-3 함유 생선

연어, 고등어, 참치, 정어리, 청어 등의 생선에 풍부한 오메가-3 지방이 혈압을 낮춰주며 심장박동이 불규칙해지는 부정맥을 예방해 준다. 이런 생선을 먹으면 뇌졸중 발병률도 낮아진다. 일주일에 최소한 4차례씩 먹는 게 좋다.

 

 

 

7. 귀리

콜레스테롤을 낮춰준다. 귀리에는 베타 글루칸이라는 용해성 섬유소가 들어 있어 나쁜 콜레스테롤(LDL) 수치를 낮춰준다. 귀리 속의 아베난스라미드라는 항산화 물질은 혈관 안에 플라크라는 지방 침착물이 쌓이는 것을 막아준다.

 

또한 귀리는 섬유질이 많아 적게 먹어도 포만감이 상당해 과식을 막아줄 수 있다. 항산화물질인 폴리페놀이 풍부한 것도 장점이다. 폴리페놀은 심혈관질환 등의 위험을 덜어주고 노화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귀리의 마그네슘 성분은 혈당을 조절해 당뇨병 예방과 치료에 효과적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