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복 vs. 딱복’ 인생 복숭아 어떻게 고를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요즘 복숭아 논쟁이 한창이다. 물복파와 딱복파로 선호도 차이가 크다. 탕수육의 ‘부먹’과 ‘찍먹’에 버금가는 논쟁이다.

‘딱복’ 딱딱이 복숭아는 손으로 만졌을 때 딱딱하며 식감이 아삭한 것이 특징이다. 오래 보관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물복’ 물렁이 복숭아는 식감이 말캉하며 물렁하다. 딱딱한 복숭아보다 식감이 부드러우면서 단맛이 더 강하고 과즙이 많다. 수확하고 첫 3~4일은 식감이 단단하지만, 후숙하면서 더 부드러워진다.

경북농업기술원이 실시한 복숭아 품질 선호도 설문조사에 따르면, 30대 이하는 아삭한 식감을 선호했으며, 40대 이상은 부드러운 식감을 좋아했다. 10~20대는 단맛이 강한 복숭아를 좋아했다.

◆ 물렁이vs.딱딱이 품종
전 세계에 재배되는 복숭아 품종은 약 300여 종으로 알려졌다. 물렁이 복숭아 품종에는 천중도 백도·미백도·장호원 황도·그레이트, 딱딱이 복숭아 품종에는 대월·월미·경봉·마도카 등이 있다.

복숭아 품종마다 맛이 조금씩 다른 만큼 인생 복숭아를 만나려면 여러 품종을 먹어보는 것도 좋다. 대표적인 물렁이 복숭아인 천중도 백도는 말랑하면서 쫄깃하다. 당도 13브릭스로 복숭아 평균 당도 10브릭스보다 더 높다. 8월 초에 가장 맛있는 복숭아로 손꼽힌다. 연 노란빛이 감도는 그레이트는 하루 이틀 상온에 후숙하면 과즙이 뚝뚝 떨어지는 물렁이 복숭아가 된다.

딱딱이 복숭아 중에 유명한 품종은 마도카다. 후숙 전에는 아삭하고 후숙하면 과육이 쫄깃해진다. 핑크빛이 도는 대월은 당도가 아주 높지 않지만, 껍질째 아삭아삭 먹기 좋다. 경봉은 딱딱이 복숭아 중에서 당도가 높은 품종에 속한다. 쉽게 물러지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

◆ 복숭아, 먹을수록 예뻐진다
복숭아는 장수의 상징으로도 여겨진다. 부드러운 과육에는 구연산·사과산 등 유기산과 비타민, 미네랄, 당류가 풍부해 피로 해소에 도움 된다. 비타민A와 C 등이 함유돼 피부 미백과 노화 방지에도 효과적이다.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고 심장을 보호하며,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 완화에도 좋다.

피로를 일으키는 암모니아와 젖산을 억제 및 배출하는 아스파르트산 함유량이 과일 중에서는 으뜸이다. 무더위에 지쳤을 때 복숭아 한 입 베어 물면 피로가 풀리는 느낌이 드는 것도 그 이유다.

껍질에는 폴리페놀 성분이 들어있어 다소 떫은맛을 낸다. 폴리페놀은 발암물질 나이트로소아민 생성을 막아준다. 깨끗하게 잘 씻어서 껍질째 먹으면 암 예방, 해독 작용, 유해균 증식 억제에도 도움이 된다.

◆ 복숭아 맛있게 먹으려면
겉에 흠집이 없고 잔털이 고르게 난 것으로 고른다. 꼭지 부분이 갈라지지 않고 달콤한 향이 나는 것이 맛있다. 보관도 중요하다. 복숭아는 상처에 예민하다. 복숭아를 하나씩 키친타월에 감싸서 실온에 보관하고 2~3일 이내에 먹지 못한다면 냉장 보관한다.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지만, 복숭아를 많이 먹으면 안 되는 사람도 있다. 우선 복숭아는 과당 함량이 높다. 장 흡수가 잘 안 돼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가 많이 먹으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당분이 많고 소화흡수가 잘 돼 당뇨병 환자도 주의해야 한다.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수도 있다. 가려움증이나 부종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음식 알레르기가 있는 편이라면, 가급적 복숭아를 먹지 않는 것이 좋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