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부터 HPV까지…임신부도 예방접종할 수 있을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달 9일부터 18~49세 일반 청장년층의 백신 예약이 시작됐다. 백신 대상자가 확대되면서 임신부들도 백신을 맞아야 하는지 걱정과 고민이 많다. 코로나 백신을 비롯한 임신부 예방접종에 대해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편승연 교수와 함께 알아봤다.

임신부에게 더 치명적 코로나 19
코로나19 감염은 임신부에게 더 치명적이다. 임신부는 같은 나이의 여성보다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증상이 더 심하고 중환자실에 입원할 가능성도 더 크다. 코로나19 감염이 선천 기형을 일으킨다는 보고는 없지만, 조산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의견도 거론되고 있다.

임신부는 코로나19 백신 언제 접종할까?
전문가들은 mRNA백신의 기전으로 볼 때, 임산부에게도 안전할 것으로 보고고 있다. 올해 2월부터 임신부에 대한 백신 안전성 임상연구가 진행되고 있지만, 출산 후 신생아 상태까지 확인되어야 하므로 확실한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

지난 7월, 미국에서 임신부를 대상으로 한 백신 안정성에 대한 초기 결과가 발표됐다. 보고에 따르면 현재까지 접종을 완료한 산모들에게서 나타난 부작용은 임신하지 않은 같은 나이대 여성에게 나타난 것과 동일했다. 임신성 당뇨, 임신중독증, 태아 성장 지연, 조기진통 등과 같은 임신 관련 합병증도 증가하지 않았다.

이를 바탕으로 미국산부인과학회는 7월 30일, 임신부와 수유부도 FDA의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화이자·모더나·얀센 백신을 맞도록 하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오는 4분기부터 임산부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노출 가능성, 감염 시 합병증 위험 인자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백신 접종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임신 중에 접종해야 하는 백신
임신기간에 권고되는 예방접종이 있다. 백일해는 태어난 직후 신생아에게 수동면역을 만들어 주기 위해 임산부가 맞도록 권유한다. 항체 농도는 예방주사를 맞은 직후에 가장 높고, 태반을 통해 태아에게 전달되는 양은 주 수에 따라 다르므로, 임신 27주에서 36주 사이에 접종하는 것이 좋다. 인플루엔자 또한 유행이 시작하는 시기에 맞춰 접종하는 것이 좋다.

임신 중에 접종하면 안 되는 백신
반대로 임신기간에 접종하지 않아야 하는 백신도 있다. 바로 생백신이다. 말 그대로 살아있는 그러나 약화된 바이러스를 이용한 백신이기에 태아에게 항체 형성이 아니라 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대표적인 생백신으로 MMR 백신은 홍역, 볼거리, 풍진 예방접종이 있다. 임신 준비 기간에 홍역이나 풍진 항체 여부를 미리 확인해 항체가 없는 경우 미리 임신 전에 예방접종을 하고 4주 이상 피임해야 한다.

수두 백신 또한 임신 전에 백신을 맞고, 접종 후 3개월 이상 피임해야 한다. 면역력이 없는 임산부가 수두에 걸린 환자와 접촉한 것이 확인되면 약독화 수두 생백신 대신 수두바이러스-특정-항체를 주사해야 한다. 자궁경부암을 예방해주는 HPV백신은 가임기 여성 사이에서 접종이 늘어났지만, 임신부에게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았다. HPV백신은 출산 후로 접종을 미루는 것이 좋다. 결핵과 대상포진 예방접종 또한 임신 기간에 피해야 한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