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속 고약한 입 냄새…질환의 신호일 수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구취는 성인 인구의 절반 정도가 겪을 만큼 흔하다. 최근에는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입냄새에 대한 고민도 크게 늘었다. 보통 입 냄새는 80~90%가 구강 내 문제로 발생하게 되는데, 가장 흔한 질환이 구강건조증, 치태, 치석과 구강염이다. 원인 질환을 제대로 파악하고 치료하면 구취도 확연히 좋아지게 된다.

구취 유발하는 원인 다양해

병적인 구취를 일으키는 구강 내의 문제는 다양하다. 구강건조증부터 과다한 치태나 잇몸과 잇몸병, 설태 및 치석과 치아우식증, 칸디다증과 같은 구내염, 구강암 등이 있다. 또 틀니 착용이나 불량 보존물이나 보철물 등도 구취를 유발할 수 있다. 구취가 발생하는 원인 세균은 그람혐기성 세균이다. 구강 내 산소가 노출되지 않는 부위에 쌓여 있던 음식 찌꺼기나 치석, 치태 등에 반응해 악취성 기체를 생성하게 된다.

깨끗한 칫솔질과 치실은 기본

구강 외 원인이나 구강 내 질환이 없다면 청결한 구강 관리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볼 수 있다. 식사 후 즉시 칫솔질을 하고, 치실 또는 치간 칫솔을 함께 사용해 치태를 제거한다. 입안 세균의 먹이를 제공하지 않아햐 구취 발생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또한, 정기적인 스케일링을 통해 칫솔질로 제거하지 못한 치태 및 치석을 철저히 제거한다.

구강건조증 있다면 가글 사용 자제

타액분비가 정상보다 적어 구강건조증이 발생하면 구취로 이어질 수 있다. 먼저 복용 약물로 인해 건조증이 발생했다면 타액 양을 감소시키는 약제의 금지 또는 변경하는 것이 좋다. 알코올은 구강 점막을 자극, 건조 시키므로 관련 음료 및 가글제 사용 자제한다. 수면 시 가습기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되며, 수분을 많이 함유한 과일, 채소를 자주 먹고, 무설탕 껌, 사탕 등을 가끔 사용하는 것도 좋다. 건조증이 심하다면 타액 대용 물질 및 윤활제, 인공 타액 사용할 수도 있다.

알코올 없고 아연 함유된 항구취제가 도움

강동경희대학교치과병원 구강내과 박혜지 교수는 “구취가 당장 심하다면 항구취제를 사용할 수 있다.”며 “항구취제를 고를 때 알코올이 포함된 구취제는 점막을 자극하며, 탈수 효과로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강력한 향취에 의해 일시적으로 냄새만 가려주는 제재도 피해야 한다. 구취의 큰 원인으로 작용하는 황기체 차단에 효과적인 아연(zinc)이 함유된 제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