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상반기 최고 수출액 달성

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미국으로 수출하기 위해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관계자들이 진단키트 화물을 적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올해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액이 역대 최단기간 100억 달러를 돌파, 최고 수출액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보건산업 수출 실적에 따르면 2021년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액은 124.5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0.3% 증가했다.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모두 역대 상반기 최고 수출액을 기록했다. 의약품은 47.8억 달러(+25.5%), 화장품은 46.2억 달러(+34.9%), 의료기기는 30.4억 달러(+31.4%)의 실적을 얻었다.

신속 진단키트 등 면역물품 수출 강세

의약품은 47.8억 달러로 보건산업 분야 중 가장 높은 수출액을 기록했다. 특히 독일이 전체 수출의 28.9%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독일(13.8억 달러, +103.2%) 다음은 일본(3.8억 달러, △7.1%), 미국(3.4억 달러, △42.0%), 중국(3.3억 달러, +21.1%) 순이었다.

의약품 수출 순위 2위였던 미국이 3위로 하락한 이유는 면역물품과 소독제 수출이 다소 감소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품목별로는 바이오의약품, 항체 진단키트 등의 면역물품(29.9억 달러, +51.0%)이 총 수출의 62.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코로나 변이의 확산 등으로 코로나 신속 진단키트(항체, 항원 기반)와 백신 등의 판매가 확대됐다.

국내 생산 바이오시밀러는 유럽, 미국, 일본에서의 처방 확대로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싱가포르,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으로의 시장도 확대되는 추세다.

의료기기는 진단용 제품이 1위…치과기기도 크게 늘어

전년 동기 대비 31.5% 증가한 의료기기 수출액은 30.4억 달러다. 국가별로는 미국(4.2억 달러, +14.8%), 중국(3.4억 달러, +57.8%), 일본(1.9억 달러, +28.4%), 이탈리아(1.7억 달러, +123.6%) 순으로, 상위 10개국 수출이 전체 수출의 56.1%를 차지했다.

이탈리아, 독일, 아랍에미리트 등은 코로나19의 지속적인 영향으로 국산 진단용 제품의 수출이 증가했고, 중국은 주력수출 품목인 임플란트, 콘택트렌즈, 초음파 영상진단기 등을 주축으로 수출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품목별로는 단일 코드 기준으로 진단용시약 HSK(3822001020)이 4.8억 달러(+28.4%)로 수출 1위 품목이었으며, 임플란트(2.5억 달러, +64.4%), 초음파 영상진단기(2.2억 달러, +16.9%), 진단용시약 HSK(3822001011)(1.6억 달러, +28.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관련 진단용 제품이 전체 수출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임플란트와 기타 치과용 기기 등 치과 관련 기기의 수출도 크게 늘었다.

기초화장품이 화장품 수출액 절반 차지…메이크업용도 회복세

전년 동기 대비 34.9% 증가한 화장품의 상반기 수출액은 46.2억 달러다. 국가별로는 중국(24.0억 달러, +44.1%)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미국(4.2억 달러, +48.5%), 일본(3.9억 달러, +25.9%), 홍콩(3.2억 달러, △11.8%) 등의 순이다. 미국, 중국과 더불어 베트남, 말레이시아, 러시아 등의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해 성장세가 확대되고 있다. 특히 베트남은 화장품이 일상 소비재가 된데다 한류 열풍이 가세해 수출이 가장 크게 확대됐다.

품목별로는 기초화장용 제품류(23.1억 달러, +49.4%)가 약 50%의 증가세를 보이며 여전히 수출 1위 품목을 지키고 있다. 기타(인체세정용)(+34.4%), 마스크팩(+26.9%) 등의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더불어 글로벌 백신 접종 확대로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가 완화되는 나라들이 늘어나면서 4월 이후 메이크업용제품류 역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