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과다·과소 투여 예방하는 ‘정량 자동추출 기술’ 개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백신 정량 자동 추출 기술이 개발됐다. 코로나19 백신 과다 및 과소 투여 등 오접종을 예방하고 백신 잔량을 최소화해 많은 이가 접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려대 구로병원과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하 ‘오송재단’)은 코로나19 백신을 적정 용량에 맞춰 자동으로 주사기에 나눠 담을 수 있는 ‘백신 정량 자동 추출 기술’을 개발하고 특허출원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3일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의 발표에 따르면, 올해 7월 16일까지 보고된 백신 오접종 426건 중 용량 오류가 234건(54.9%)으로 가장 많았다. 의료현장에서는 백신을 정량에 맞춰 나눠 담아야 하는 것에 의료진들이 피로감을 호소해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현재 코로나19 백신은 1병당 5~10회분 용량이 담겨있어 의료진이 직접 적정 용량을 추출해 각각의 주사기에 나눠 담아야 한다.

이번에 고려대 구로병원이 개발한 기술을 활용하면 정량만큼만 백신이 자동으로 각각 주사기에 나눠 담기기 때문에 과다 또는 과소 투여를 예방할 수 있다. 백신 접종자가 한꺼번에 몰리는 상황에서도 의료진의 피로도를 줄일 수 있다.

국내에서 사용 중인 최소잔여형(LDS) 주사기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정량을 정확하게 추출할 수 있다. 백신 잔량을 최소화해 최대한 많은 인원이 백신을 접종받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개발에 참여한 고려대 구로병원 산부인과 조금준 교수는 “의료현장에서 도출된 임상의 아이디어가 기술로 구현되지 못하고 사라지는 경우가 많다”며 “오송재단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기술을 구체화할 수 있었다. 향후에도 다양한 협력 연구로 국내 의료 산업 발전과 의료기기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