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많이 흘릴수록 열심히 운동한 것일까

 

이 난다는 것은 그 만큼 부지런히 움직였다는 증거가 될 수 있다. 그렇다면 다른 요인은 제쳐 놓고 오직 땀이 나는 정도만을 기준으로 운동을 열심히 했는지의 여부를 평가할 수 있을까.

 

우리 몸은 체온이 급격히 올라가면 을 식히기 위해 을 배출한다. 인체에는 대략 200만~400만 개의 땀샘이 분포해 있는데 땀샘의 개수 역시 땀 배출량과 상관이 있다. 땀샘의 개수가 많을수록 땀을 흘리는 양이 많아진다는 것이다.

 

땀샘활동성도 연관이 있다. 대체로 남성보다 여성이 더 많은 땀샘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남성의 땀샘이 보다 활동적이기 때문에 땀 배출량이 보다 많다.

 

 

 

체온이 올라가면 분비량이 늘어나는 만큼 운동 강도가 높아지면 더 많은 땀을 흘리게 된다는 점도 사실이다. 하지만 체온을 올리는 요건은 운동 강도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운동을 하는 공간의 온도 역시 땀 배출량을 좌우한다. 집안이나 헬스장의 온도가 그날의 땀 분비량을 결정하는 하나의 요인이 된다는 것이다.

 

입고 있는 옷의 두께는 물론 직물 차이에 따라서도 땀 배출량이 차이가 난다. 합성섬유통풍이 잘 안 되고 을 안에 가두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얇은 두께라 해도 땀이 많이 날 수 있다.

 

 

 

흡연이나 음주를 즐겨하는지의 여부도 영향을 미친다. 담배, 술, 카페인혈관을 확장시키는 작용을 통해 땀 분비를 유도한다.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도 정상체중인 사람보다 땀이 많다. 체내 지방단열 효과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이 배출되는 데는 이처럼 운동 강도뿐 아니라 다양한 변수가 작용한다. 땀을 많이 흘렸다는 것만을 기준으로 운동을 열심히 했다고 단정하기는 어려운 이유다. 그보다는 운동 강도시간, 횟수 등을 기준으로 삼는 편이 좋다.

 

을 통해 즉시 배출되는 것은 지방이 아닌 수분이다. 땀 배출량을 기준으로 지방이 얼마나 소모됐는지를 평가하기는 어렵다. 땀을 통해 확신할 수 있는 것은 몸에서 많은 수분이 빠져나갔다는 점이다. 땀이 많이 날 때는 탈수증이 생기지 않도록 항상 충분한 물을 마셔주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적당한 실내온도와 운동하기에 적합한 운동복을 입고 30분간 중간강도의 운동을 하면 이 나게 된다. 하지만 땀이 나지 않더라도 운동 시간강도만 잘 지킨다면 그에 상응하는 300 칼로리 정도가 소모되므로 땀에 집착할 필요는 없다.

 

그날의 컨디션에 따라서도 땀 분비량이 달라지므로 평소와 동일한 조건에서 유독 땀이 많이 난다거나 현기증이 난다면 무조건 휴식을 취해야 한다는 점도 잊지 말아야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