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스, 석션은 들어봤는데…리차드슨은 뭔가요?

[사진= JV_LJS/게티이미지뱅크]
의료종사자가 아니더라도 메스나 석션 같은 수술도구 이름은 한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하지만 나머지 대부분의 수술도구들은 일반인에게 낯설 수밖에 없다.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슬의생)’에서 심심치 않게 듣게 되는 수술도구들을 이대 부속 서울병원 수술실 김진희 파트장의 도움으로 알아본다.

최근 방영된 슬의생 6화에서는 수술도구인 ‘리차드슨’과 관련한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수술실에서 의료진이 “리차드슨 아웃”이라고 말한다면, 이는 리차드슨을 환자의 몸 밖으로 빼라는 의미다. 그런데 이 에피소드에서 인턴인 홍도는 리차드슨 아웃이라는 말에 리차드슨을 들고 수술실 밖으로 나간다. 시청자 입장에서 웃음이 나면서도 안타까운 장면이다.

이처럼 수술 현장에 익숙하지 않은 의사들도 헷갈릴 수 있는 수술도구 용어는 시청자들에게 특히 더 낯설다. 리차드슨은 수술 시 두꺼운 복막을 끌어당기는 도구다. 또한, 수술실에는 리차드슨과 비슷한 역할을 하면서도 용도, 크기, 적용 부위가 각기 다른 여러 도구들이 있다.

먼저 수술을 하려면 수술하기에 적합한 형태로 환자의 체위를 변경해야 한다. 그 다음 수술 부위를 소독한 뒤 멸균포로 덮는다. 이 과정에서는 소독제를 뭍인 솜을 집는 ‘포셉’과 멸균포를 고정하는 ‘클램프’가 사용된다.

집게 모양의 포셉은 조직이나 기관을 받치거나 집거나 누르는 등의 기능을 한다. 모양, 용도, 고안한 사람에 따라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으며 수술 시작과 마무리 전반에 걸쳐 사용된다.

클램프도 포셉처럼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주요 기능은 무언가를 고정하는 것으로, 멸균포를 고정할 수도 있고 다른 수술 기구를 고정하거나 혈관을 고정할 수도 있다.

수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절개도구인 ‘메스’가 사용된다. 그런데 익숙한 수술도구인 메스에 대해서도 일반인들이 잘 모르는 점이 있다. 바로 손잡이 부분과 칼날이 분리된다는 점이다. 칼날은 일회용으로, 수술 과정에서 날이 무뎌지면 수시로 교체해 사용한다.

최근에는 출혈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기를 이용해 지혈을 하는 ‘소작기’도 활용된다.

피부 절개 후에는 시야 확보를 위해 절개된 피부를 고정하는 ‘견인기’가 쓰인다. 슬의생에서 언급한 리차드슨도 견인기 종류의 하나다. 견인기는 수술 보조 의료진이 직접 고정하기도 하고, 기구 스스로 고정하는 구조를 가진 것도 있다.

그렇다면 이처럼 다양한 수술 장비는 누가 어떻게 준비하는 걸까? 병원에서는 필요한 도구들을 한데 묶어 하나의 세트로 관리하고 있다. 질환 종류, 환자 상태, 집도의, 개복 혹은 복강경 등 수술 방법 등에 맞춰 담당 간호사가 수술 전 도구 세트를 준비한다.

수술 후 도구 정리도 간호사의 몫이다.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해 2명 이상의 간호사가 수술 중 사용한 각종 도구와 거즈, 니들, 칼날의 숫자를 센다. 재사용이 가능한 수술 도구는 병원의 중앙공급실에서 세척과 멸균 과정을 거쳐 다음 수술을 위해 다시 세트로 포장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