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면 상극인 맥주 안주 조합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요즘 올림픽 경기를 보며 시원한 맥주를 찾는 이가 늘어났다. 한여름 밤 치맥은 더위와 출출함,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리지만, 건강에는 독이 될 수 있다. 입맛에는 찰떡이지만, 알고 보면 상극인 맥주 안주 조합이 있다.

◆ 국민 안주 치맥
‘치맥’이란 신조어까지 나타날 정도로 치킨과 맥주 조합은 전 국민에게 사랑받아왔다. 하지만 찬 성질의 맥주에 지방이 많은 치킨을 곁들여 먹으면 소화 기능이 더 약해진다. 통풍이 생길 위험도 커진다. 통풍은 단백질 찌꺼기 요산의 과다 생성으로 발생하는데, 기름진 치킨은 요산 생성을 촉진한다.

다이어트 중일 때 치킨과 맥주 섭취는 더욱 최악이다. 맥주의 주원료인 호프에 함유된 알파산은 미각을 자극한다. 즉 맥주를 마실수록 더 맛있는 음식이 먹고 싶어진다. 올림픽 경기를 보느라 굳이 치맥을 해야겠다면, 가능하면 닭 껍질은 제거하고 먹자. 껍질과 껍질 아래에 지방이 많이 있기 때문.

◆ 환상의 궁합 피맥
‘치맥’에 이어 ‘피맥’을 선호하는 사람도 많다. 체중조절을 하고 있다면, 꼭 피해야 할 음식 조합이 피자와 맥주다. 생맥주 500cc 기준 칼로리는 190kcal다. 여기에 피자 한 조각은 200~300kcal로 맥주와 피자를 함께 먹으면 순식간에 500kcal를 섭취하게 된다. 피자와 맥주 둘 다 고열량 식품이기에 체중과 내장지방이 모두 늘어날 가능성도 크다.

◆ 자꾸만 손이 가는 과자
짭조름하고 바삭한 과자도 맥주와 함께 먹기에 좋지만, 건강에는 좋지 않다. 포만감을 주는 음식이 아닌 탓에 자신도 모르게 과자를 많이 섭취할 수 있을뿐더러 과자에 함유된 나트륨이 알코올 분해를 방해한다. 맥주와 짭조름한 과자를 많이 섭취하면 다음 날 얼굴이 퉁퉁 부어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같이 먹으면 느끼하지 않은 튀김
차가운 맥주와 바삭바삭한 튀김은 함께 먹기에 잘 어울린다. 문제는 건강에는 좋지 않다는 것. 기름기 많은 음식이 소화가 잘 안 될뿐더러 산성 식품 특성상 소화되면서 체내에 이산화탄소를 뿜어낸다. 혈액이 산성화되면 음주 후 숙취나 소화불량을 유발할 수 있다. 기름기 많은 음식을 술과 함께 먹으면 알코올 분해 작용을 늦춘다. 소화 시간이 늘어나 위 건강에도 좋지 않다.

◆ 먹다 보면 과식하는 땅콩
배는 부르지만, 간단히 맥주 한잔하고 싶을 때 최고의 안주는 땅콩이다. 땅콩은 대표적인 고지방 고단백 식품이다. 지방이 많아 땅콩만 먹어도 소화가 잘 안 된다. 찬 성질의 맥주와 땅콩을 다량 섭취하면 장에 부담이 되고 소화가 안 돼 배탈이 날 수 있다. 알코올이 지방 분해를 억제해 땅콩 속 지방이 몸에 축적되기도 쉽다.

◆ 맥주 안주로 뭘 먹을까?
맥주 안주로 흔히 먹는 치킨·피자·과자·땅콩 모두 건강에 좋지 않다면 도대체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할까? 고단백 식품 두부는 알코올이 체내에 흡수되는 것을 늦춰준다. 포만감도 들기 때문에 술을 벌컥벌컥 마시는 것도 막아준다. 달걀은 알코올 분해에 필요한 메티오닌이 다량 함유돼 있어 간의 해독 작용을 돕는다. 단백질이 풍부한 육포는 알코올 흡수를 지연시키며 오징어는 타우린이 풍부해 간 해독을 돕는다.

치즈는 와인 안주로 알려졌지만, 맥주와 궁합도 좋다. 달걀과 마찬가지로 메티오닌 성분이 포함돼 있어 알코올이 체내 흡수되는 속도를 늦춰준다. 단백질과 칼슘도 섭취할 수 있다. 특히 목넘김이 부드러운 독일 밀맥주와 모차렐라치즈가 잘 어울린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