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이어 슈퍼버그까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재확산 와중에 미국 전역의 요양원과 병원에서 ‘슈퍼버그’가 퍼져가고 있다는 뉴스가 전해졌다. 슈퍼버그는 항상제에 내성을 갖는 박테리아, 바이러스, 곰팡이를 통칭하는 용어이다.

미국의 뉴욕타임스는 워싱턴 DC와 댈러스 2개 도시를 중심으로 여러 항생제에 내성을 지닌 칸디다속 진균(C. auris‧효모로 자라는 곰팡이의 일종) 감염환자가 수십 명 발생했다며 코로나 대유행으로 슈퍼버그의 확산도 우려된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최근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표한 보고서를 토대로 1~4월 워싱턴 DC와 댈러스의 병원과 요양병원 입원환자 중 22명이 이에 감염됐으며 감염자의 3분의 1이 한 달 내에 숨졌다고 밝혔다. 다만 사망자는 이미 중병에 걸려있던 상황이어서 그들의 사망과 직접적 연관관계가 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보고서에는 4월 이후 감염자에 대한 내용이 들어있지 않다. 하지만 2009년 일본에서 처음 발견된 이 슈퍼버그에 감염된 미국인이 지난 8년간 2000명이 넘으며 대부분이 뉴욕, 뉴저지, 일리노이, 캘리포니아에 집중돼 있다고 전했다.

이 곰팡이는 이렇게 일단 발판을 마련하면 청소카트, 정맥주사기 및 기타 의료 장비에 달라붙어 병원 내 감염은 물론 다른 병원에까지 침투하게 된다. 건강한 사람에게는 비교적 무해하지만 면역력이 취약한 중환자나 장기요양시설 거주자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따라서 이번 발병을 통해 미국 전역의 의료시설이 이 곰팡이의 새로운 식민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전염병 전문가들은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이 이 곰팡이를 포함한 슈퍼버그의 확산을 가속화시켰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염병 초기 몇 달 동안 의료진을 위한 개인 보호 장비 부족으로 코로나19 환자들 몸에 인공호흡장치(invasive mechanical ventilation)의 일부를 주입하는 과정에서 이 슈퍼버그가 확산됐을 공산이 크다는 것이다. 이렇게 다른 병원에서 감염된 환자가 다른 병원이나 요양원으로 이송되면서 미국 전역의 의료기관이 이 곰팡이의 ‘신세계’가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CDC에 따르면 의료기관의 엄격한 통제에도 불구하고 슈퍼버그는 매년 280만 명의 미국인을 감염시키고 이중 3만5000명의 목숨을 앗아간다.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이 슈퍼버그의 족쇄까지 풀어준다면 이 수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 있다. 이래저래 방역 당국이 쉴 틈이 좀처럼 보이지 않는 것 같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