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거리두기 3단계, 26일 아닌 27일 시작

복지부 "27일부터 3단계 상향 적용"...문 대통령 발언 정정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비수도권에서도 내일(26일)부터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일괄 상향하는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35%를 넘어서는 등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 뚜렸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문 대통령 발언 후 자료를 내고 “비수도권 3단계 조치는 26일이 아닌 27일 0시부터 8월 8일 24시까지 격상한다”고 발표했다. 복지부는 “비수도권의 3단계 상향은 지자체의 행정조치와 다중이용시설의 준비가 필요해 준비기간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혼선은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통해 비수도권 3단계 조치가 26일부터라고 발표했지만, 중대본 회의 논의과정에서 27일로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거리두기 체계에 따르면 거리두기 3단계부터는 노래연습장, 목욕탕 등 주요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은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되고, 식당과 카페는 오후 10시 이후 매장내 영업은 금지된다.

다만, 인구 10만명 이하 시군지역은 확진자 발생이 적고, 이동으로 인한 풍선효과 발생 우려가 낮다고 판단해, 지자체에서 상황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강원도, 제주도, 충청권, 경남권을 중심으로 비수도권은 휴가철 이동량이 늘어나면서 4주째 확진자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김수현 기자 ksm7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