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백질 파우더 먹었더니 살이 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단백질 보충제를 먹는 사람 상당수는 체중 조절(감량)을 목표로 한다. 단백질은 탄수화물이나 지방보다 열량이 낮고 포만감을 주기 때문이다. 게다가 근육과 뼈를 튼튼하게 해주고 손상된 세포를 회복시킨다. 이론적으론 보충제에 살이 찐 죄를 물을 순 없다.

그러나 더러 보충제를 먹고 오히려 살이 찌는 것 같은 의구심이 들 때가 있다. 문제는 보충제가 아니라 섭취 방식이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점검해야 할 사항을 정리했다.

◆ 식단 조절 = 평소 먹는 식사량을 그대로 유지한 채 단백질 보충제를 추가하면 ‘당연히’ 살이 찐다. 탄수화물이나 지방보다 낮을 뿐, 단백질도 열량이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보충제는 100% 단백질이 아니다. 제품에 따라 탄수화물 등 첨가물이 적지 않다. 제품의 라벨을 꼼꼼히 살펴 섭취할 열량만큼 평소 식단의 칼로리를 하향 조절해야 한다.

◆ 간식 조심 = 그래서 세 끼 식사 중 일부를 아예 단백질 보충제로 대체하는 사람도 있다. 매끼 칼로리를 조절하는 것보다 직관적이고 쉽다. 그러나 함정이 있다. 끼니를 단백질 파우더 셰이크 등으로 때우면 왠지 속이 헛헛하다. 열량이 부족한 것도 아닌데 입이 궁금해져 간식이 당긴다. 함정에 빠지면 평소보다 많은 열량을 먹게 되므로 역시 ‘당연히’ 살이 찐다.

◆ 근육은 OK = 그렇다고 체중계 눈금에 너무 민감할 필요는 없다. 잘 먹고, 열심히 운동한 끝에 체중이 좀 늘더라도 체지방 대신, 근육이 증가한 결과라면 문제가 없다. 늘어난 근육은 기초 대사량을 늘려 장기적인 체중 감량의 기반이 된다. 같은 체중이라도 근육이 많은 사람의 몸매는 탄탄하고 날렵해 보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