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중이어도 응급실 빨리 가야 하는 아이 증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늦은 밤, 아이가 갑자기 아프면 무척이나 당황스럽다. 정확히 어디가 아픈지 얼마나 아픈지 아이가 정확하게 표현하지도 못할 뿐더러 밤중인 특성상 응급실을 찾아야 하는데, 괜히 아이만 고생시키는 게 아닐까 생각이 든다.

지금 당장 응급실에 가야 할지, 혹은 하룻밤 지켜보고 다음날 아침 소아과를 찾을지 고민이 들기 일쑤다. 문제는 밤새 아이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도 있지만, 자칫 응급상황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소아 응급질환의 증상별 대처법과 꼭 응급실을 찾아야 하는 질환에 대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아응급의학과 윤봉식 교수의 조언을 들어봤다. 윤 교수에 따르면, 아이들이 응급실을 가장 많이 찾는 증상은 질환과 상해로 구분할 수 있다.

가장 흔한 이유는 발열, 복통 등 소화기 증상, 기침 등 호흡기 증상 순이다. 상해는 외상, 교통사고, 이물질, 중독이나 화상 순으로 빈번하다.

◆ 열 날 때 해열제 먹일까?
체온 38도 이상이면 해열제를 먹이는 것이 좋다. 해열제로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 등)이나 비스테로이드항염증제(부루펜®, 맥시부펜®)가 대표적이다. 생후 6개월 이하는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을 사용하는 게 안전하다.

약을 복용하고 보통 30분~1시간 정도 지나야 열이 떨어지는 효과가 나타난다. 곧바로 다른 약을 먹이기 보다는 약을 먹인 뒤 2시간이 지나도 이전 체온보다 오르거나 비슷할 경우 다른 계열 해열제를 먹이는 것이 좋다.

◆ 해열제 먹여도 열이 안 떨어진다면?
열이 안 떨어진다고 미온수 마사지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열이 날 때 곧바로 미온수 마사지를 하면 아기가 보챌 수 있고, 오한 등으로 오히려 체온이 안 떨어져 아이만 힘들 수 있다. 해열제를 먹이고 30분에서 1시간 정도 경과 관찰 후에도 열이 높으면 그때 미온수 마사지를 하는 것이 좋다.

미온수 마사지를 할 때는 아이 옷을 모두 벗기고 손을 담갔을 때 따뜻하다고 느껴질 정도의 온도인 30-33℃ 미지근한 물에 수건을 적셔서 목이나, 겨드랑이, 사타구니 등 큰 혈관이 있는 부위를 먼저 닦아주며 이어 팔, 다리를 문지르며 마사지를 해준다. 단, 마사지는 30분 이상은 하지 않는 게 좋다.

◆ 탈수 증상이 있다면?
아이들은 성인에 비해 적은 양의 수분 부족만으로도 쉽게 탈수가 온다. 탈수가 오면 보통 잘 먹지 못하고 처지며 소변 양이 줄어들게 된다. 또한 구강이나 혀가 마르고, 피부색이 창백하거나 얼룩덜룩하게 보일 수 있으며 영아는 흔히 숨구멍이라고 하는 ‘대천문’이 쑥 들어가 있을 수 있다. 체중 감소도 동반될 수 있는데 평소 체중의 10% 이상 갑작스러운 체중 감소는 중증 탈수를 의심할 수 있다. 또 모세혈관충혈시간이라고 해서 손끝이나 발끝을 눌렀다 떼었을 때 2초 이내로 원래 피부색으로 돌아가지 않으면 탈수를 의심할 수 있다.

아이가 무언가를 마실 수 있는 상태라면 수분이나 경구용수액제제를 소량씩 자주 마시도록 한다. 단, 주스나 이온 음료는 당 성분이 높아 오히려 탈수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 구토한다면?
일단 구토와 게워내는 것을 구분해야 한다. 음식물이 위나 식도에서 역류하면서 게워내는 것은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특히 영아 시기에는 수유 후 트림하다가, 혹은 분유를 너무 급하게 먹거나 많이 먹어서 게워내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는 소량씩 자주 준다든지, 먹고 바로 눕지 않게 하는 등 식이 방법을 변경하면 호전하는 경우가 많다.

게움과 달리 토하는 것은 구역을 동반한 비자발적이며 강압적인 음식물의 배출로 게워내는 것처럼 흘러나오는 게 아니라 왈칵 쏟아 분출하게 되는데 원인은 나이에 따라 다양하지만 소아에서 흔한 원인은 위장관 관련이 가장 많다.

주로 바이러스 위장염이나 매복변, 위식도역류, 식품알레르기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은데 일부 드물게 신생아기에 반복적인 구토를 보이는 선청성 비후성 유문협착증이나 장 이상 회전으로 인한 염전증, 혈변을 보이는 장중첩증 등 생명에 위협적인 질환일 수도 있어 구분할 필요가 있다.

만약 식사와 상관없이 반복적으로 구역, 구토가 있으면서 24~48시간 정도 지속된다면 응급실이나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 자다 깨서 복통을 호소한다면?
응급실을 방문할 정도의 급성 복통은 수일 내에 발생한 통증으로 심한 세균 감염성 위장염이나 시술이나 수술이 필요한 장중첩증, 맹장염 등이 있다. 아이가 얼굴을 찡그리고 숨을 잘 못 쉬거나 배를 움켜잡고 몸을 쭈그리며 보채고, 땀을 흘리며, 자다 깰 정도의 통증을 호소하면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 무조건 응급실로 가야 하는 증상은?
생체 활력 징후에 이상을 보이는 것으로 쉽게 말하면 갑자기 쌕쌕거리며 숨쉬기 힘들어하거나, 호흡이 가쁜 경우, 얼굴이나 입술이 푸르게 보이는 청색증 소견을 보이는 경우다. 계속 졸려 하고, 처지거나 의식 저하를 동반한 실신을 하거나, 1시간 이상 지속되는 가슴 두근거림이 멈추지 않거나, 반복적으로 지속되는 경련 발작이 있는 경우도 응급실을 찾아야 한다.

그밖에 자다가 깰 정도로 견디기 힘든 흉통이나 복통, 두통 등의 통증이 있거나, 지속적인 고열, 심한 반복적 구토, 소변을 못 보는 등의 탈수 증상 모두 응급진료가 필요하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