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도 나이 든다.. 노화 늦추는 생활습관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 몸속의 방광은 소변을 저장하고 배설하는 주머니 모양의 기관이다. 신장에서 만들어진 소변이 좌우 요관을 통해 방광으로 들어오면 잠시 저장해 두었다가 요도를 통해 바깥으로 배출한다. 나이가 들면 방광도 노화를 피할 수 없다. 젊을 때에 비해 여러 가지 불편이 따른다. 방광 건강을 위한 생활습관을 알아보자.

◆ 나이 들면 소변이 자주 마려운 이유

중년, 노년이 되면 위장의 음식 저장량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소화액도 감소해 과식하면 부대낄 수 있다. 방광도 노화하면 소변을 저장할 수 있는 최대치가 줄어든다.  물론 개인차가 크다. 자주 수축을 반복하고 과민해져 요의를 느끼는 경우가 잦다. 소변을 봐도 방광을 완전히 비우지 못하고 잔뇨량이 늘어난다. 방광에서 소변을 배출하는 힘이 약해진 것이 영향을 미친다.

◆ “오줌발이 예전 같지 않네” vs “요실금 위험”

나이가 들면 소변이 방광에서 흘러나와 요도로 들어가는 속도가 느려진다. 남성은 오줌을 눌 때에 내뻗는 오줌 줄기의 힘이 젊었을 때에 비해 약해지는 경향이 있다. 여성은 요도의 안쪽이 얇아지고 짧아져 요도 괄약근의 조이는 능력이 감소한다. 이로 인해 요실금 위험이 커진다. 자신도 모르게 소변이 나와 속옷을 적시는 경우도 있다. 요실금은 연령이 증가할수록 빈도가 증가하며 남성에게도 생길 수 있다.

◆ 방광 건강 챙기고 요실금 줄이는 운동은?

질병관리청 의학정보를 보면 항문을 위로 올린다는 생각으로 수초 간 항문과 골반근육을 수축시켰다가 이완하는 동작을 반복하는 운동이 방광 건강에 도움이 된다. 방귀를 참는다는 생각으로 항문에 힘을 주는 것이다. 이때 골반근육만 사용해야 한다. 항문을 조이는 케겔 운동을 통해 회음부 골반 근육을 강화하는 것도 방광 건강에 좋다. 걷기, 수영 등 유산소운동 등도 도움이 된다.

◆ 갈증 덜 느껴도 물 자주 마셔야

방광과 요도의 노화를 막기는 어렵지만 늦출 수는 있다. 먼저 좋은 생활습관을 가져야 한다. 매일 충분한 물을 마시는 게 중요하다. 소변을 자주 볼 수 있다고 물을 마시지 않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콩팥의 정화 작용이 어려워져 방광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나이 들면 갈증을 덜 느껴 물을 적게 마시는 경향이 있다. 목이 마르지 않아도 하루에 8컵 정도의 물은 마셔야 방광의 신진대사를 증진시킬 수 있다.

◆ 흡연은 가장 위험한 위험인자.. 꼭 금연해야

방광은 노화를 떠나 암까지 생길 수 있다. 바로 방광암이다. 국가암정보센터의 암 정보를 보면 가장 중요한 방광암 위험 인자가 흡연이다. 담배 피우는 사람이 방광암에 걸릴 확률은 비흡연자의 최대 7배나 된다. 남자 방광암의 경우 65%, 여자는 30%가 흡연 때문에 생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담배의 발암 물질은 폐를 통해 몸에 흡수되어 피로 들어가 신장, 소변을 거친다. 소변 속의 발암 물질은 방광의 점막 세포에 손상을 가하게 되고 결국 암세포가 된다.

◆ 술, 카페인 식품, 매운 음식, 신맛이 나는 음료 절제

방광의 노화를 늦추기 위해서는 자극적인 음식을 절제하는 게 좋다. 술, 커피(카페인), 매운 음식, 신맛이 나는 음료는 방광을 자극할 수 있다. 인공 감미료, 초콜릿, 시럽, 꿀, 설탕 등도 이에 해당된다. 이런 음식들은 요실금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복용하는 약 중에 방광에 악영향을 주는 약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필요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