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 기피제, ‘의약외품’ 표시 확인해야…

 

탄 피부에는 모기기피제를 사용하지 마세요.”

최근 일부 방향제 제품들이 모기기피제(의약외품)와 구분 없이 판매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모기기피제는 모기를 직접 죽이는 효과는 없으나 모기가 싫어하는 물질을 피부나 옷 등에 뿌려 접근을 막아주는 제품이다. ‘에어로솔’과 같이 뿌리거나 ‘액제’, ‘로션’ 등 바르는 제품 그리고 액제팔찌 등의 물품에 묻혀 착용하는 제품 등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모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 반드시 모기기피제를 사용해야 하는 것은 아니며외출할 때 긴소매긴바지 등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굳이 모기기피제를 사용하겠다면 구매방법사용법을 알아두는 것이 좋다.

 

 

 

모기기피제를 살 때는 포장에 기재된 의약외품이라는 글자를 반드시 확인해야 하고 특히 무허가 제품을 구입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 특히 디에칠톨루아미드 성분을 함유한 제품은 6개월 미만의 유아에게 사용하지 않아야 하며 노출 부위인 팔, 다리, 목 등에만 사용하고 전신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 2∼3시간 정도의 야외활동에는 낮은 농도의 제품을 선택해 필요할 때 마다 반복해 사용하는 것이 좋다. 용법·용량을 초과하거나 장시간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피부 등에만 사용하고 눈이나 입 등에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어린이에게 사용할 때는 반드시 어른이 뿌리거나 발라줘야 한다.

 

– 에어로솔’ 제품의 경우 밀폐된 장소불꽃 등은 피하고 뿌릴 때 흡입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 여름철 강한 햇볕에 노출되어 탄 피부상처, 염증부위, 점막 등에는 사용하면 안 되고 음식물, 주방기기, 장난감, 동물의 사료 등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탄 피부화상을 입은 것처럼 약해져 있거나 조직손상되어 있을 수 있으므로 사용하면 안 된다.

 

– 뿌리거나 바른 후에 음식물, 음료 등을 먹는 경우에는 을 씻어야 하고 사용 후에는 의류 등을 깨끗이 씻는 것이 바람직하다.

 

 

 

– 드물게 발진 등의 과민반응이 일어날 수 있으며,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 사용을 중지하고 의사 등 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  등에 들어갔을 경우에는 우선 로 충분히 씻어 내야 한다.

 

–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